중국 扬州炒饭, 조미정상회담 오찬에 등장
[ 2018년 06월 12일 02시 48분   조회:4047 ]



북(조)미정상회담 오찬 메뉴에 등장한 중국 양저우 볶음밥(扬州炒饭·양저우 차오판)이 화제다. 

12일 김정은 조선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확대정상회담을 마치고 업무 오찬을 시작했다. 두 정상은 동서양의 조화를 이룬 코스요리를 함께 했다. 



양저우 볶음밥은 중국에서 가장 유명한 볶음밥이다. 양저우라는 도시 이름이 붙여진 이유는 예로부터 양저우 음식점들이 다른 곳과 차별화하기 위해 기존 계란 볶음밥에 두어가지 재료를 첨가해 대중화시켰기 때문이다. 양저우 사람들은 이 요리에 '원조' 간판을 내걸 만큼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 




일반 계란볶음밥에 죽순, 닭고기, 마른 새우 등 다양한 재료를 넣어 맛과 색상이 산뜻해 중국 음식을 잘 못먹는 사람들도 부담없이 즐길 수 있다. 이번 북미정상회담 메인요리로 나온 양저우 볶음밥에 XO 소스(중국 해산물 소스)를 곁들여 더욱 풍미를 살렸다.



이날 백악관이 공개한 조미정상회담 업무오찬 메뉴는 스타터, 메인 요리, 디저트 등 3코스로 구성됐다. 먼저 스타터로 미국식의 아보카도 샐러드를 곁들인 새우 칵테일, 망고 드레싱을 곁들인 문어요리와 한국 음식 ‘오이선’이 나왔다. 



미국 측에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존 켈리 대통령 비서실장,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보좌관, 사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성 김 주필리핀 대사, 매슈 포틴저 NSC 아시아 담당 최고 보좌관이, 조선 측에선 김영철 조선노동당 부위원장(통일전선부장)과 리수용 노동당 부위원장(국제부장), 리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최선희 외무성 부상,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한광상 중앙위 후보위원이 업무오찬이 참석했다.

봉황코리아 

파일 [ 2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1421
  • 사우디아라비아가 주도하는 아랍연합군이 16일 후티 반군이 점령하고 있는 예멘 수도 사나를 공습해 최소 6명이 숨졌다. 연합군은 이날 오전 8시께 예멘 수도 사나에 전투기를 동원해 공습을 감행했다. 익명을 요구한 연합군 관계자는 AFP에 "후티 반군이 운영하는 지역을 겨냥해 공습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알...
  • 2019-05-17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4일 (현지시간) 루이지애나주 레이크찰스에 있는 첸놀트국제공항에 도착, 벨리 나거피 부주장이 트럼프를 영접했다. 당시 부주장은 자신이  "트럼프양말'을 신었다고 하자 트럼프로 '트럼프양말'을 가리키며 웃었다.  당일 트럼프는 캐머런 LNG 수출기지를 ...
  • 2019-05-15
  • 로이터통신이 12일(현지시간) 이란 ISNA통신 보도를 인용한 바에 따르면 이란혁명수비대의 아미랄리 항공우주 사령관은 "과거 최소 40~50대의 전투기를 실고 6000명의 군이 탑승한 (미국의) 항공모함은 심각한 위협이었지만 이제는 표적일 뿐이다. 위협은 기회로 바뀌었다"고 발언했다. 이란혁명수비대 측의 이러한 격한 반...
  • 2019-05-13
  • 5月12日报道,今天是母亲节。在摄影史中,有一些关于母亲形象的经典作品,虽然照片拍摄在不同的时空背景下,但摄影师们用镜头定格她们那悲喜瞬间,有着穿透时光,动人心扉的力量。图为1936年,美国,Florence坐在临时帐篷外愁眉不展。 1965年9月6日,越南,一位母亲和她的孩子们游过一条河躲避美国的轰炸。 1969年,美国,...
  • 2019-05-13
  • 5월 8일, 영국 윈저성에서 영국 서섹스공작 할리왕자와 안해 메건이 갓 태여난 아들을 공개했다. 5월 6일, 서섹스공작 부부의 아들이 영국에서 태여났다(신화사 제공).
  • 2019-05-10
  • 러시아 모스크바의 붉은광장에서 현지시각 9일, 제2차 세계대전 승전 74주년을 기념하는 군사열병식이 진행되였다. 방공미사일 등 130여 대의 무기와 군사 장비, 군인 만3천여 명이 열병식에 투입되였다. 봉황넷 
  • 2019-05-10
  • 리버풀이 8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바르셀로나와의 대회 4강 2차전에서 4-0 대승을 거뒀다. 지난 2일 1차전에서 0-3으로 크게 졌던 리버풀은 홈에서 믿기지 않는 대역전승을 일궈내면서 결승에 선착했다.  바르셀로나 쪽으로 많이 기울어져보였던 경기다. 바르사는 언급한 1차전서 수아레스...
  • 2019-05-08
  • 5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국제공항에 비상 착륙한 러시아 여객기에서 불이 나 탑승하고 있던 78명 중 41명이 숨지고 최소 11명이 다쳤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당초 사망자가 이보다 적은 것으로 알려졌으나 화재 잔해에서 구조 요원들이 시신을 찾아내면서 급증했다. 이날 오후 5시 50분쯤 러시아 국영 아에...
  • 2019-05-06
  •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보도에 따르면 최근 프로리타주의 한 어부가 초대형 황새치(剑鱼) 한마리를 포획해 화재가 되고 있다. 어부에게 있어서 이는 횡재가 아닐 수 없었다.황새치의 무게는 343kg에 달해  '바다의 괴물'로 불리운다. 환구넷
  • 2019-05-06
  • 현지 시간으로 5월 4일 "프랑스 고학 100주년 기념비 낙성식"이 프랑스 중부도시 몽타르에서 있었습니다.  적준(翟雋)프랑스 주재 중국 대사와 프랑스 국민의회 의원인 진문웅(陳文雄) 프랑스-중국 우호소조 위원장 등 양국의 각계 우호인사 200여명이 행사에 참석해 "백년 기념비"의 낙성을 지켜보고 역사를 명기하고...
  • 2019-05-05
  • 나루히토 새 일왕이 일본 국민들을 향한 첫 메시지로 일본이 다른 나라들과 손잡고 세계평화를 추구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나루히토 일왕은 4일 왕궁(황거)에서 열린 일반 국민 초대 행사(일반참하·一般參賀)에서 “여러분들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하고 우리나라(일본)가 모든 외국과 손을 잡고...
  • 2019-05-05
  • 3일(현지 시각) 143명을 태우고 쿠바 관타나모 해군기지를 출발한 보잉 737 여객기가 미국 플로리다주 잭슨빌에 착륙후 린근 강에 빠졌다고 로이터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쿠바 관타나모 해군 기지를 출발한 ‘마이애미 에어 인터내셔널’의 보잉 737 여객기는 오후 9시 40분쯤 미 잭슨빌...
  • 2019-05-05
  • 태국 마하 와찌랄롱꼰(66) 태국 국왕(라마 10세)은 4일 수도 방콕의 왕궁에서 성대한 대관식을 갖고 정식 즉위했다.    이날 대관식은 태국 TV방송과 인터넷 등을 통해 생중계됐다. 와치랄롱꼰 국왕은 전통에 따 태국 전역 76개 성에서 길어 올린 성수를 머리와 몸에 붓는 정화 의식을 치렀다.    이후...
  • 2019-05-05
  • 미국 민주당 스티브 코언 의원이 2일(현지시간) 하원 청문회장 증인석에 둔 닭인형. [AP=연합뉴스] 미국 하원 법사위 청문회장에 증인석에 치킨이 등장했다. 2일(현지시간) 윌리엄 바 미국 법무장관은 로버트 뮬러 특검의 '러시아 스캔들'수사 보고서 왜곡 여부를 따지기 위한 청문회에 출석하기로 되어 있었지만,...
  • 2019-05-04
  • 3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도 동부에 1999년 이후 가장 강력한 사이클론이 덮쳐 2명이 사망하고 주민 100만명이 대피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심부 최고 풍속이 시속 200㎞ 이상인 초대형 사이클론 '파니'가 현지 시간 오늘 오전 인도 동부 오디샤주에 상륙했다.이는 지난 1999년 인도 동부에서 1만명의 목숨을 앗아...
  • 2019-05-03
  • 5월 2일(현지시간)열린 미국 하원 청문호에서 스티브 코언 하원의원이 '치킨시위'를 벌였다.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팀의 '러시아 스캔들' 보고서를 놓고 미국 정치권에서 치열한 공방전이 벌어졌다. 특검 수사 보고서를 왜곡해서 발표했다는 의혹을 받는 윌리엄 바 미 법무장관이 1일 상원 청문회에서 집중...
  • 2019-05-03
  •   봄이 되면서 얼음과 눈이 녹고 폭우까지 내린 캐나다 퀘백 주에서 대규모 홍수가 발생해 1명이 사망하고 약 1700명이 대피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앞으로 기온이 오르고 비 예보가 있어 수위는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사진 중신넷 
  • 2019-04-24
  • 우크라이나 대통령 선거 결선투표에서 코미디언 출신의 정치신인이 현 대통령을 꺾고 승리할 가능성이 매우 커졌다.  현지시간 21일 치러진 우크라이나 대선 결선투표 출구조사에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후보가 73.2%를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코미디언 출신으로 인기 TV 드라마의 대통령 역...
  • 2019-04-22
  • 스리랑카 정부 정보부가 21일 병원측의 소식을 인용해 수도 콜롬보에서 교회당과 호텔 등을 망라하여 이날 발생한 폭발로 인해 최소 70명이 숨지고 260여명이 다쳤다고 전했습니다. 기자가 스리랑카 주재 중국 대사관에서 입수한데 의하면 부상자 가운데는 중국 공민 4명이 망라됩니다. 한편 현지 매체가 전한데 의하면 연...
  • 2019-04-22
‹처음  이전 1 2 3 4 5 6 다음  맨뒤›
포토뉴스 더보기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select convert(int,CHAR(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