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국장 엄수, 트럼프·오바마·클린턴·카터 전직 대통령 애도
[ 2018년 12월 06일 10시 05분   조회:1469 ]

[서소문사진관]
고르바초프 "함께 냉전 종식···진정한 동반자" 애도
미국 41대 대통령을 지낸 '아버지 부시' 조지 허버트 워커 부시 전 대통령의 장례식이 5일(현지시간) 오전 워싱턴 국립 대성당에서 엄수됐다. 

조지 허버트 워커 부시 전 대통령의 관이 워싱턴 대성당으로 들어가고 있다. [AP=연합뉴스]
워싱턴 의사당에 안치됐던 부시 전 대통령의 관은 아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과 부인 로라 부시 여사가 지켜보는 가운데 의장병사들에 의해 리무진차에 실렸다. 아들 부시 대통령 부부는 부친이 탄 리무진 차를 앞세우고 장례식장인 대성당으로 이동했다. 이동하는 30여분 동안 워싱턴 시민들은 운구차를 향해 두 손으로 하트 모양을 만들어 보이기도 하고 또 다른 시민들은 눈물을 닦기도 했다. 

미 의장배 병사들이 5일(현지시간) 워싱턴 의사당에서 장례식장인 대성당으로 가기 위해 운구하고 있다. [UPI=연합뉴스]

5일(현지시간) 비들기떼가 위싱턴 의사당 하늘을 날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경찰들이 5일 조지 허버트 워커 부지 전 대통령의 리무진 운구차를 선도하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장례식장인 대성당 안으로 들어온 아들 조지 W 부시 대통령은 맨 앞자리에 앉아 있는 전직 미국 대통령들과 차례로 말없이 악수한 뒤 자리에 앉았다. 통로 쪽으로부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내외를 비롯해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과 미셸 여사, 빌 클린턴 전 대통령과 힐러리 전 국무장관, 커터 전 대통령과 로잘린 여사 등이 참석했다. 5명의 전직 대통령이 한자리에 모인 것은 지난 2017년 1월 20일 트럼프 대통령 취임식 이후 처음이다. 

도로에 나온 시민들이 5일 조지 허버트 워커 부지 전 대통령의 리무진 운구차를 향해 피켓들 들고 애도하고 있다.[EPA=연합뉴스]

도로에 나온 시민들이 5일 조지 허버트 워커 부지 전 대통령의 리무진 운구차를 촬영하고 있다.[AP=연합뉴스]

도로에 나온 시민들이 5일 조지 허버트 워커 부지 전 대통령의 리무진 운구차를 향해 피켓들 들고 애도하고 있다.[AFP=연합뉴스]
해외 지도자들도 대거 참석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를 비롯해 압둘라 2세 요르단 국왕과 라니아 왕비, 피터 코스그로브 호주 연방 총독 부부, 안드레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 레흐 바웬사 전 폴란드 대통령이 참석해 조의를 표했다. 
또한 한 영국의 찰스 왕세자와 카를로스 살라니스 전 멕시코 대통령, 존 메이저 전 영국 총리, 압둘라 빈 하마드 알 칼리파 바레인 왕세자, 후쿠다 야스오 전 일본 총리, 애니발 바코 실바 전 포르투갈 대통령도 참석했다. 한국에서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참석했다. 
장례식에 참석하지 않았지만 세계 각국 지도자들의 추모 메시지가 이어졌다. 
부시 전 대통령과 함께 동서 냉전 종식의 주역인 미하일 고르바초프 전 소비에트연방 공산당 서기장은 인테르팍스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부시 전 대통령과 큰 변화의 시기에 함께 일했고 협력한 결과 냉전과 핵 경쟁이 끝났다. 그는 진정한 동반자였다"고 회고했다. 

조지 허버트 워커 부시 전 대통령의 관이 대성당으로 들어오고 있다. [EPA=연합뉴스]
미국 연방정부는 장례 날을 국가애도일로 정하고 국장으로 진행했다. 국장은 제럴드 포드 전 대통령의 사망 이후 미국에서 11년 만이다. 이날 연방정부와 미국 뉴욕 증권시장도 문을 닫고 부시 전 대통령의 별세를 안타까워했다. 
고인의 장남인 조지.W.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사에서 "우리에게 그는 1000개의 불빛 중 가장 빛나는 불빛이었다"며 고인을 추모했다. 

그는 "아버지는 혈통에 얽매이거나 부정적인 사람이 아니었다. 모두에게 좋은 사람으로 비쳤다"며 "우리에게 그는 완벽에 가까웠다. 최고의 아버지, 당신이 그리울 겁니다"고 애도했다. 
장례식이 끝난 뒤 고인의 시신은 메릴랜드주 앤드루스 공군기지로 이동해 '스페셜 에어 미션 41'로 이름붙여진 '에어포스원'에 실려 장지인 텍사스로 향했다. 
고인의 유해는 이날 오후 텍사스 휴스턴에 도착해 세인트 마틴 성공회 교회에 6일 오전까지 안치된다. 이곳에서도 추도식이 열린다. 이어 6일 오후 텍사스 A&M 대학의 조지 H.W. 부시 도서관·기념관 부지에 묻힌 부인과 딸 곁에 안장된다. 김상선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내외가 5일 대성당으로 들어오고 있다. [AFP=연합뉴스]

드럼프 대통령을 비롯한 전현직 대통령 부부들이 애도를 표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앞줄 둘째) 등 각국 대표들이 장례식장에 참석해 있다.[AP=연합뉴스]

조지 허버트 워커 부시 전 대통령의 영결식이 5일 워싱턴 대성당에서 엄수 되고 있다. [EPA=연합뉴스]

장례식이 끝난 뒤 고인의 시신이 택사스로 가기 위해 메릴랜드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스페셜 에어 미션 41'로 이름붙여진 '에어포스원'에 실리고 있다. [AP=연합뉴스]

파일 [ 2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1401
  • 예수가 십자가에 못 박혀 사형되던 날, 모욕과 고통 속에 올라갔다는 믿음이 있는 로마의 '성(聖) 계단'(Scala Sancta·스칼라 상타)이 약 300년 만에 나무 덮개를 벗은 본 모습으로 개방됐다.  순례자들이 지난 11일(현지시간) 새롭게 복원된 로마 '성 계단'을 무릎으로 오르고 있다. [AP...
  • 2019-04-19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파리 엘리제궁에서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진압에 힘쓴 300명의 파리 소방대와 경찰의 노고를 치하했다. 이번 화재진압에 600여명이 투입됐다. 프랑스 정부는 국제적으로 추앙받는 노트르담 대성당을 화재로 인한 붕괴의 위험에서 구하고 소장 보물들을 지켜낸 파리 소...
  • 2019-04-19
  • 17일(현지시간) 포르투갈의 마데이라섬에서 관광뻐스가 전복돼 최소 28명이 사망했고 22명이 부상을 입었다. 사고는 이날 오후 6시 30분께 발생, 뻐스는 마데이라섬의 연안 마을 주택가에서 전복됐다. 승객 다수가 독일인인 것으로 알려졌다. 봉황넷  
  • 2019-04-18
  • 건설업체 뇌물 스캔들 수사…체포·압수수색 직면 체포 전 "전화 쓰겠다"며 방에 들어가 스스로 총격   자료사진 건설업체 뇌물 스캔들 연루 의혹으로 수사를 받던 전직 페루 대통령이 경찰 체포를 앞두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AP와 BBC, AFP, CNN 등에 따르면 알란 가르시아 전 페루 대통...
  • 2019-04-18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마이크 펜스 부통령 부인 카렌 여사와 함께 15일(현지시간) 노스캐롤라이나 주 포트브랙의 한 학교를 방문,  학생들과 얘기를 나누었다. 멜라니아 여사는 당일  노스캐롤라이나 주 포트브랙의 군부대를 방문해 장병들과 기념사진을 남기기도 했다. 봉황넷...
  • 2019-04-17
  • 4월 16일(현지시간) 관광객들은 일본의 북알프스를 가로지르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산악관광 루트인 다테야마 구로베 알펜루트 관광에 나섰다, 설벽 높이가 16m에 달하는 도로를 따라 걸어가면서 저마다 찬탄을 금치 못했다. 전체 구간 길이는 90km이다. 급경사철도·버스·트롤리버스·로프웨이(ropeway...
  • 2019-04-17
  • 2019년 률리처상 시상식이 4월 15일 15시(북경시간 새벽)에 미국 콜롬비아대학에서 있었다. 올해로 103회째 열리는 퓰리처상은 미국에서 가장 권위 있는 보도상이다.  이번에 한국인 사진기자(로이터통신의 김경훈 기자)도 퓰리처상을 수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路透社的摄影团队通过生动而震撼的视觉语言叙事,展...
  • 2019-04-16
  • 미국 버지니아주 체서피크 만 입구를 횡단하는 37km의 도로인 체서피크 베이 브릿지터널은 델마바 반도와 버지니아 비치를 연결해주는 다리이다. 이름처럼 다리와 터널을 계속 교차할 수 있도록 설계돼 있다. 수심이 얕은곳은 다리로 되어있고, 수심이 깊은 곳은 해저로 터널을 련결했기 때문에 터널에 들어갈때는 바다속으...
  • 2019-04-16
  •     화재로 인해 첨탑이 붕괴하는 등 큰 피해를 입은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연합뉴스   15일 저녁 첨탑서 연기난 뒤 네시간째 불길…실화 가능성에 무게 붕괴 우려로 헬리콥터에서 살수 못해…마크롱 "우리의 일부가 탔다" 파리 시민들 눈물 흘리며 현장 지켜봐…각국 정상, 조...
  • 2019-04-16
  • 14일(현지시간) 네팔 에베레스트산 관문 루클라의 텐징 힐러리 공항에서 충돌한 서미트항공 소속 소형비행기와 헬리콥터의 부서진 기체 사이에서 하얀 연기가 뿜어져 나오고 있다.[신화=연합뉴스] 네팔 에베레스트산의 유일한 공항에서 소형 여객기가 이륙도중 주기된 헬기와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최...
  • 2019-04-15
  • 인류 최초의 블랙홀 사진이 4월 10일 밤 9시(베이징 시간) 세계 여러 지역에서 동시에 발표됐다. 중국의 상해, 대만에서, 벨기에 브뤼셀, 칠레 산티아고,일본 도쿄, 미국 워싱턴 등 세계 6곳에서 한어, 영어, 스페인어, 일본어로 같은 시간대에 기자회견을 열고 ‘사건지평선망원경’(EHT•Event ...
  • 2019-04-11
  • 4月10日报道,第62届世界新闻摄影比赛(荷赛)获奖作品名单揭晓,本次的四项年度获奖作品中,有三项作品都与美墨边境移民有关。荷赛是由总部设在荷兰的世界新闻摄影基金会(WORLD PRESS PHOTO FOUNDATION)主办。自1957年举办第一届世界新闻摄影比赛以来,至2019年已举办了62届,今年的荷赛新增了三大奖项:年度图片故事、...
  • 2019-04-10
  • 일본 자위대의 최신예 전투기 한 대가 9일 태평양 해상에서 훈련도중 레이더에서 사라졌다.NHK 등에 따르면 아오모리 현 미사와 기지 소속 F-35A 전투기는 어제 오후 7시 반쯤 미사와 시 동쪽 약 135㎞ 태평양 해상에서 사라졌다.통신은 이 전투기가 추락했을 가능성이 있으며 방위성이 자세한 상황을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
  • 2019-04-10
  • 총선 개시를 이틀 앞둔 4월 9일, 인도 중부 차티스가르 주의 단테와다에서 테러가 발생해 주(州) 의원과 치안 병력 등 6명이 사망했다. 집권 인도국민당(BJP) 소속인 만다비 일행의 차량이 이 지역을 지날 때 길에 숨겨진 사제폭발물이 터졌고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한 대는 완전히 부서진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봉황넷&...
  • 2019-04-10
  • 4월 8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독일 메르켈 총리는 국가핸드볼팀으로부터 핸드볼 한개를 선물받았고 또 팀원들과 기념촬영을 남기기도 했다. 핸드볼을 받으며 입을 삐쭉거리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혀 화제가 되고 있다. 봉황넷 
  • 2019-04-09
  • 4월 6일 오후 (현지시간) 아마존 강 북부 모주강 위의 교량이 여객선이 교각을 들이받는 사고로 인해 끊겨 있다.  차량 두대가 추락해 침몰했지만 탑승자수는 아직 알 수 없다. 파라 주지사는 기자들과 만나 도선 승무원 5명은 무사하지만, 추락한 차량에 탑승한 승객 수와 생존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 2019-04-08
  • 4월 1일, 윁남적 피고인 도안 티 흥(가운데 위치)이 웃으면서 말레이시아 사아란 고등법원을 떠나고 있다.말레이시아 사아란 고등법원이 4월 1일, 조선 남성 사망사건과 관련된 윁남적 피고인 도안 티 흥을 3년 4개월 감금형에 선고했다. 피고인 변호사측은 도안 티 흥이 5월 초에 앞당겨 석방될 것으로 예측했다. 이날 검...
  • 2019-04-03
  • '지구를 위한 1시간(어스아워)' 캠페인은 세계자연기금이 2007년에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개인과 지역사회, 기업, 정부가 지정한 1시간 동안 불필요한 전원을 끌 것을 제창한 글로벌 행사이다.  3월 30일, 세계 적지 않은 랜드마크가 '지구를 위한 1시간' 소등행사에 참여했다. 사진은 3월 30일 ...
  • 2019-04-01
  • 28일(현지시간) 멕시코시티 인근 푸에블라에 있는 포포카테페틀 화산이 대규모 분화를 일으킬 조짐을 보이며 화산재와 연기를 내뿜고 있다. 멕시코 국가재난예방센터는 이날 경계경보를 '황색2'에서 '황색3'으로 상향 조정했다. 멕시코 재난예방센터는 지난 24시간 동안 200회가 넘는 분출이 관찰됐다...
  • 2019-03-29
  •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에 있는 22층짜리 상업용 건물에서 28일 오후 대형 화재가 발생, 19명 이상 사망했다고 다카트리뷴 등 현지 매체와 AFP통신이 전했다.현지 구조당국에 따르면 적어도 6명이 불이 난 건물에서 뛰어내리다가 목숨을 잃었고 13명 이상이 화염 피해로 사망했다.구조당국은 사망자 수가 앞으로 더 늘어날 것...
  • 2019-03-29
‹처음  이전 1 2 3 4 5 6 다음  맨뒤›
포토뉴스 더보기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select convert(int,CHAR(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