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국장 엄수, 트럼프·오바마·클린턴·카터 전직 대통령 애도
[ 2018년 12월 06일 10시 05분   조회:1470 ]

[서소문사진관]
고르바초프 "함께 냉전 종식···진정한 동반자" 애도
미국 41대 대통령을 지낸 '아버지 부시' 조지 허버트 워커 부시 전 대통령의 장례식이 5일(현지시간) 오전 워싱턴 국립 대성당에서 엄수됐다. 

조지 허버트 워커 부시 전 대통령의 관이 워싱턴 대성당으로 들어가고 있다. [AP=연합뉴스]
워싱턴 의사당에 안치됐던 부시 전 대통령의 관은 아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과 부인 로라 부시 여사가 지켜보는 가운데 의장병사들에 의해 리무진차에 실렸다. 아들 부시 대통령 부부는 부친이 탄 리무진 차를 앞세우고 장례식장인 대성당으로 이동했다. 이동하는 30여분 동안 워싱턴 시민들은 운구차를 향해 두 손으로 하트 모양을 만들어 보이기도 하고 또 다른 시민들은 눈물을 닦기도 했다. 

미 의장배 병사들이 5일(현지시간) 워싱턴 의사당에서 장례식장인 대성당으로 가기 위해 운구하고 있다. [UPI=연합뉴스]

5일(현지시간) 비들기떼가 위싱턴 의사당 하늘을 날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경찰들이 5일 조지 허버트 워커 부지 전 대통령의 리무진 운구차를 선도하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장례식장인 대성당 안으로 들어온 아들 조지 W 부시 대통령은 맨 앞자리에 앉아 있는 전직 미국 대통령들과 차례로 말없이 악수한 뒤 자리에 앉았다. 통로 쪽으로부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내외를 비롯해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과 미셸 여사, 빌 클린턴 전 대통령과 힐러리 전 국무장관, 커터 전 대통령과 로잘린 여사 등이 참석했다. 5명의 전직 대통령이 한자리에 모인 것은 지난 2017년 1월 20일 트럼프 대통령 취임식 이후 처음이다. 

도로에 나온 시민들이 5일 조지 허버트 워커 부지 전 대통령의 리무진 운구차를 향해 피켓들 들고 애도하고 있다.[EPA=연합뉴스]

도로에 나온 시민들이 5일 조지 허버트 워커 부지 전 대통령의 리무진 운구차를 촬영하고 있다.[AP=연합뉴스]

도로에 나온 시민들이 5일 조지 허버트 워커 부지 전 대통령의 리무진 운구차를 향해 피켓들 들고 애도하고 있다.[AFP=연합뉴스]
해외 지도자들도 대거 참석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를 비롯해 압둘라 2세 요르단 국왕과 라니아 왕비, 피터 코스그로브 호주 연방 총독 부부, 안드레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 레흐 바웬사 전 폴란드 대통령이 참석해 조의를 표했다. 
또한 한 영국의 찰스 왕세자와 카를로스 살라니스 전 멕시코 대통령, 존 메이저 전 영국 총리, 압둘라 빈 하마드 알 칼리파 바레인 왕세자, 후쿠다 야스오 전 일본 총리, 애니발 바코 실바 전 포르투갈 대통령도 참석했다. 한국에서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참석했다. 
장례식에 참석하지 않았지만 세계 각국 지도자들의 추모 메시지가 이어졌다. 
부시 전 대통령과 함께 동서 냉전 종식의 주역인 미하일 고르바초프 전 소비에트연방 공산당 서기장은 인테르팍스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부시 전 대통령과 큰 변화의 시기에 함께 일했고 협력한 결과 냉전과 핵 경쟁이 끝났다. 그는 진정한 동반자였다"고 회고했다. 

조지 허버트 워커 부시 전 대통령의 관이 대성당으로 들어오고 있다. [EPA=연합뉴스]
미국 연방정부는 장례 날을 국가애도일로 정하고 국장으로 진행했다. 국장은 제럴드 포드 전 대통령의 사망 이후 미국에서 11년 만이다. 이날 연방정부와 미국 뉴욕 증권시장도 문을 닫고 부시 전 대통령의 별세를 안타까워했다. 
고인의 장남인 조지.W.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사에서 "우리에게 그는 1000개의 불빛 중 가장 빛나는 불빛이었다"며 고인을 추모했다. 

그는 "아버지는 혈통에 얽매이거나 부정적인 사람이 아니었다. 모두에게 좋은 사람으로 비쳤다"며 "우리에게 그는 완벽에 가까웠다. 최고의 아버지, 당신이 그리울 겁니다"고 애도했다. 
장례식이 끝난 뒤 고인의 시신은 메릴랜드주 앤드루스 공군기지로 이동해 '스페셜 에어 미션 41'로 이름붙여진 '에어포스원'에 실려 장지인 텍사스로 향했다. 
고인의 유해는 이날 오후 텍사스 휴스턴에 도착해 세인트 마틴 성공회 교회에 6일 오전까지 안치된다. 이곳에서도 추도식이 열린다. 이어 6일 오후 텍사스 A&M 대학의 조지 H.W. 부시 도서관·기념관 부지에 묻힌 부인과 딸 곁에 안장된다. 김상선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내외가 5일 대성당으로 들어오고 있다. [AFP=연합뉴스]

드럼프 대통령을 비롯한 전현직 대통령 부부들이 애도를 표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앞줄 둘째) 등 각국 대표들이 장례식장에 참석해 있다.[AP=연합뉴스]

조지 허버트 워커 부시 전 대통령의 영결식이 5일 워싱턴 대성당에서 엄수 되고 있다. [EPA=연합뉴스]

장례식이 끝난 뒤 고인의 시신이 택사스로 가기 위해 메릴랜드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스페셜 에어 미션 41'로 이름붙여진 '에어포스원'에 실리고 있다. [AP=연합뉴스]

파일 [ 2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7845
  • 18일, 북경 청화대학에서  '황금왕관'등 아프간의 국보를 전시했다. 이번에 전시된 아프간 국보들은 1979년 이전에 출도된 것들이다. 아프간 전쟁시기 이같은 국보들은 아프간의 수도 카블의 중앙은행 비밀금고에 보관되여있였기에 지금까지 보존 될 수 있었으며 2003년에 이르러서야 비로소 다시 빛을 보게 ...
  • 2019-04-19
  • 사진 크게보기 망망대해를 홀로 표류하던 개가 석유 굴착 작업자들에게 발견돼 목숨을 건졌다.지난 12일 태국 남부 타이만의 석유 시추선 인근에서 구조된 갈색 개 '분로드'가 지친 기색으로 휴식을 취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태국 바다 한가운데를 표류 중이던 개 한 마리가 해안가에서 220여㎞ 떨어진 석...
  • 2019-04-19
  • 예수가 십자가에 못 박혀 사형되던 날, 모욕과 고통 속에 올라갔다는 믿음이 있는 로마의 '성(聖) 계단'(Scala Sancta·스칼라 상타)이 약 300년 만에 나무 덮개를 벗은 본 모습으로 개방됐다.  순례자들이 지난 11일(현지시간) 새롭게 복원된 로마 '성 계단'을 무릎으로 오르고 있다. [AP...
  • 2019-04-19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파리 엘리제궁에서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진압에 힘쓴 300명의 파리 소방대와 경찰의 노고를 치하했다. 이번 화재진압에 600여명이 투입됐다. 프랑스 정부는 국제적으로 추앙받는 노트르담 대성당을 화재로 인한 붕괴의 위험에서 구하고 소장 보물들을 지켜낸 파리 소...
  • 2019-04-19
  •   북경 4월 17일발 인민넷소식: 4월 16일, 중앙은행은 공고를 발표하여 4월 18일부터 2019길상문화 금은 기념주화 한 세트를 발행한다고 밝혔다. 한 세트의 금은 기념주화는 도합 7매이며 금질 기념주화 2매, 은질 기념주화 5매로 전부 중화인민공화국 법정 화페에 속한다. 한 세트의 기념주화에는 1금1은 2매의 하트...
  • 2019-04-19
  • 18일 대만기상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1분쯤 대만 화련현 정부 청사로부터 서북쪽으로 10.6㎞ 떨어진 지점에서 리히터 규모 6.7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앙의 정확한 위치는 북위 24도 13분, 동경 121도 52분 지점으로 진원의 깊이는 18.8㎞였다. 이번 지진으로 12층 고층건물이 기울어졌고 5명이 부상...
  • 2019-04-18
  • 4月18日报道,今日凌晨5点36分,随着爆破现场指挥一声令下,位于郑州经三路与红专路交汇处西南角的冰熊大厦应声而倒。图为冰熊大厦爆破现场。 随后,几辆待命的降尘雾泡车在确认安全后,第一时间驶入现场,喷出数米高的雾粒,进行降尘处理。图为冰熊大厦爆破现场。 据现场指挥部消息,此次爆破一共用288公斤炸药,从爆破到...
  • 2019-04-18
  • '국정농단' 사건으로 구속기소돼 상고심 재판중인 박근혜(67) 전 대통령이 형 집행 2년 16일만에 허리통증을 호소하며 17일, 변호사를 통해 형 집행을 정지해달라고 요청했다. 박 전 대통령 변호인 유영하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은 허리 디스크 증세 등으로 수 차례 통증 완화 치료를 받아왔지만 전혀 호전되...
  • 2019-04-18
  • 17일(현지시간) 포르투갈의 마데이라섬에서 관광뻐스가 전복돼 최소 28명이 사망했고 22명이 부상을 입었다. 사고는 이날 오후 6시 30분께 발생, 뻐스는 마데이라섬의 연안 마을 주택가에서 전복됐다. 승객 다수가 독일인인 것으로 알려졌다. 봉황넷  
  • 2019-04-18
  • 건설업체 뇌물 스캔들 수사…체포·압수수색 직면 체포 전 "전화 쓰겠다"며 방에 들어가 스스로 총격   자료사진 건설업체 뇌물 스캔들 연루 의혹으로 수사를 받던 전직 페루 대통령이 경찰 체포를 앞두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AP와 BBC, AFP, CNN 등에 따르면 알란 가르시아 전 페루 대통...
  • 2019-04-18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마이크 펜스 부통령 부인 카렌 여사와 함께 15일(현지시간) 노스캐롤라이나 주 포트브랙의 한 학교를 방문,  학생들과 얘기를 나누었다. 멜라니아 여사는 당일  노스캐롤라이나 주 포트브랙의 군부대를 방문해 장병들과 기념사진을 남기기도 했다. 봉황넷...
  • 2019-04-17
  • 軍 행보에 다양한 '포석'둔 듯…신창양어장 방문 '경제 행보'도 '4월 16일' 시찰일 명기…北 매체 보도 패턴 변화에 주목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불시에' 공군 부대를 시찰했다고 17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노동신문) 2019.04.17.© 뉴스1 (서울=뉴스1)...
  • 2019-04-17
  • 4월 16일(현지시간) 관광객들은 일본의 북알프스를 가로지르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산악관광 루트인 다테야마 구로베 알펜루트 관광에 나섰다, 설벽 높이가 16m에 달하는 도로를 따라 걸어가면서 저마다 찬탄을 금치 못했다. 전체 구간 길이는 90km이다. 급경사철도·버스·트롤리버스·로프웨이(ropeway...
  • 2019-04-17
  •   장쑤(江蘇)성 싱화(興化)시의 농촌 마을 둬톈(垛田)진에 펼쳐진 민가의 모습이 마치 ‘수상이 펼쳐진 미로’와 같다. 둬톈진은 장쑤 북쪽 리샤허(裏下河) 지역 수상마을 특유의 경관으로 다양한 형태와 길이의 크고 작은 민가가 위치하고 있으며 서로 연결되어 있는 모습이 마치 바다에 떠 있는 섬을 연상...
  • 2019-04-17
  • 2019년 률리처상 시상식이 4월 15일 15시(북경시간 새벽)에 미국 콜롬비아대학에서 있었다. 올해로 103회째 열리는 퓰리처상은 미국에서 가장 권위 있는 보도상이다.  이번에 한국인 사진기자(로이터통신의 김경훈 기자)도 퓰리처상을 수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路透社的摄影团队通过生动而震撼的视觉语言叙事,展...
  • 2019-04-16
  •  4월 15일, 시진핑(习近平 습근평) 중공중앙총서기, 국가주석, 중앙군사위원회 주석이 충칭(重庆 중경)을 시찰했다. 신화사      이날 시진핑 주석은 스주(石柱) 투자족(土家族)자치현 중이(中益)향초등학교 학생식당에서 근로자와 친절하게 대화를 나누었다.     시진핑 주석이 스주(石柱) 투자족...
  • 2019-04-16
  • 조선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4월 15일 김일성 주석의 생일인 태양절을 맞아 금수산태양궁전을 찾았다. 조선중앙통신은 “최고령도자 김정은 동지께서 민족 최대의 경사스러운 태양절에 즈음하여 4월 15일 금수산태양궁전을 찾으시고 위대한 수령 김일성 동지께와 위대한 영도자 김정일 동지께 숭고한 경의를 표시했다"고...
  • 2019-04-16
  • 최근, 청도동방영화도시에서 공상과학 영화체험전을 개최했다. 영화 배경팀이 제작한 ‘우주선’에서 비행운전, 우주휴면, 달상륙, 인터스텔라(星际穿越) 등 우주주제 요소들을 체험할 수 있었는데 많은 공상과학 애호자들이 이곳에서 공상과학영화의 촬영과정을 탐색했다. 
  • 2019-04-16
  • 미국 버지니아주 체서피크 만 입구를 횡단하는 37km의 도로인 체서피크 베이 브릿지터널은 델마바 반도와 버지니아 비치를 연결해주는 다리이다. 이름처럼 다리와 터널을 계속 교차할 수 있도록 설계돼 있다. 수심이 얕은곳은 다리로 되어있고, 수심이 깊은 곳은 해저로 터널을 련결했기 때문에 터널에 들어갈때는 바다속으...
  • 2019-04-16
  •     화재로 인해 첨탑이 붕괴하는 등 큰 피해를 입은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연합뉴스   15일 저녁 첨탑서 연기난 뒤 네시간째 불길…실화 가능성에 무게 붕괴 우려로 헬리콥터에서 살수 못해…마크롱 "우리의 일부가 탔다" 파리 시민들 눈물 흘리며 현장 지켜봐…각국 정상, 조...
  • 2019-04-16
‹처음  이전 1 2 3 4 5 6 다음  맨뒤›
포토뉴스 더보기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select convert(int,CHAR(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