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1017군부대 시찰...전투기 근거리 공개
[ 2019년 04월 17일 09시 10분   조회:1189 ]

軍 행보에 다양한 '포석'둔 듯…신창양어장 방문 '경제 행보'도
'4월 16일' 시찰일 명기…北 매체 보도 패턴 변화에 주목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불시에' 공군 부대를 시찰했다고 17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노동신문) 2019.04.17.© 뉴스1
(서울=뉴스1) 서재준 기자 =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불시에' 공군 부대를 시찰했다고 17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신문은 김 위원장이 전날인 16일 인민군 항공 및 반항공군 제1017부대 전투비행사들의 비행 훈련을 지도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김 위원장이 "부대 앞을 지나가다 추격 습격기 연대의 비행 훈련 실태를 료해(파악)하기 위해 갑자기 들렀다"라며 "항공 및 반항공 부문의 전투가 예고하고 진행되는 것이 아니므로 임의의 시각에 불의에 판정하고 군부대의 경상적 동원 준비를 검열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비행사들에게 '어렵고 복잡한 공중 전투 동작'을 선보일 것을 지시한 뒤 이를 시찰했다.

신문은 "비행사들은 마치 이 순간을 기다리기라도 한 듯 최고사령관 동지 앞에서 자기들이 평시에 연마해 온 비행술을 뽐냈다"라고 언급했다.

김 위원장 역시 '대만족'을 표하며 비행사들이 조건과 환경에 구애됨이 없이 그 어떤 비행 전투임무도 훌륭히 수행할 수 있게 준비됐다고 평가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어 "군부대에서 비행사들의 정신 육체적 및 기술적 준비를 잘 시키고 특히는 비행기들의 원성능을 회복하고 전투력을 한 계단 끌어올리기 위한 줄기찬 투쟁을 벌여 커다란 성과를 이룩한 것이 정말로 대견하다"라고 치하했다.

김 위원장은 "수도의 반항공 방어 임무를 믿음직하게 수행하고 있는 비행사들을 만나니 마음이 놓인다"라고 언급했다. 1017부대는 평양에서 차로 1시간 정도 떨어진 평안남도 순천에 위치해 수도 방위 임무를 띠고 있다.

신문은 또 김 위원장이 "분계선 푯말도 철조망도 없는 하늘에서 무거운 육체적 부담을 이겨내며 순결한 양심으로 조국의 영공을 믿음직하게 지켜가고 있는 우리 비행사들이 있기에 인민들의 행복한 내일이 지켜지고 사회주의 조국은 줄기차게 전진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모든 비행사들이 조국과 인민의 기대를 한시도 잊지 말고 맡겨진 전투 임무를 훌륭히 수행하는 불굴의 '매(북한의 국조)'들로 튼튼히 준비해나가야 한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이 불시에 공군 부대를 방문했다는 북한 매체의 보도는 대내외적인 선전용일 가능성이 높다. 

내부적으로는 비핵화 국면에서 기강해이가 발생할 수 있는 군부대를 단속하는 효과를 낼 수 있다는 점에서 그렇다. 특히 김 위원장이 이번 시찰에서 한반도에서 전쟁이 발생했을 때 수도 방위의 첫 관문일 수밖에 없는 공군 부대를 방문한 점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대외적으로는 이번 시찰이 계획된 시찰이 아님을 강조해 군 관련 시찰의 '메시지'를 축소하려는 의도일 수도 있다. 다만 북한이 최근 축소된 한미 연합 훈련과 우리 군의 단독 훈련까지 비난하고 나선 것을 감안하면 이에 대한 대응 차원의 행보일 수도 있다. 

김 위원장의 군 관련 행보는 지난 2월 8일 창군 71주년 계기 인민무력상 방문 이후 두 달여 만이지만 군사 훈련이나 무기 개발 관련 시찰로만 보면 지난해 11월 이후 처음이다.

신문은 김 위원장이 같은 날 리설주 여사와 함께 신창양어장을 시찰했다고도 전했다. 

신창양어장은 군에서 관할하는 수산사업소 중 한 곳으로 파악되고 있다. 과거 인민군 제810부대의 관할로 파악됐으나 현재 소속은 분명치 않다.

김 위원장은 "나라의 양어 과학기술을 높은 경지에 올려 세우는데 인민 군대가 많은 일을 했다"라며 "온 나라가 인민 군대의 모범을 본받아 우리 당의 양어 정책을 끝까지 관철해 우리 인민들과 인민군 군인들에게 맛 좋고 영양가 높은 물고기를 많이 먹이시기 위해 그토록 마음 써오신 위대한 장군님(김정일)의 염원을 반드시 실현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신창양어장의 일군들과 종업원들이 더 높은 목표를 내걸고 물고기 생산에서 비약적 발전을 이룩함으로써 위대한 장군님의 유훈대로 더 많은 물고기들을 수도의 급양 봉사 부문과 군인들에게 보내줘야 한다"라며 '전반적 양어사업에서 극복해야 할 문제점들과 양어부문에서 혁명적 전환을 일으키기 위한 강령적인 가르침'을 줬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날 김 위원장의 공개 행보 관련 보도의 특징은 김 위원장의 시찰 일자가 공개됐다는 것이다.

북한은 과거 최고지도자의 공개 행보 동선 및 일정에 대한 언급을 보도를 통해서는 자제해왔다. 정상 외교 일정의 경우 상대국이 있다는 점에서 달랐지만 내부 행보에 대해서는 이 같은 원칙을 비교적 철저히 지켜왔다.

그러나 북한 매체들은 이날 김 위원장의 시찰 보도에서 일제히 이번 시찰이 '4월 16일'에 이뤄졌다고 전했다.

또 김 위원장에 대해 '인민군 최고사령관'으로 부르던 호칭도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 무력 최고사령관'으로 변경됐다. 모두 지난주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회의 개최 이후의 변화다.

김 위원장의 이날 시찰에는 최룡해 국무위 제1부위원장 겸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 김평해·오수용 당 부위원장, 조용원 당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 등이 동행했다. 북한 매체는 최룡해에 대해 국무위 제1부위원장 직을 먼저 언급한 뒤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직함을 호명했다.

파일 [ 7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778
  • 평양 시민들이 1일(현지시간) 개선 영화관 인근 게시대에 걸린 노동신문을 통해 북미 정상의 회동 소식을 접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평양주재 AFP 통신은 2일 시민들이 거리 게시대에 걸린 노동신문을 통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판문점 회동 소식을 접하는 모습을 보도했...
  • 2019-07-03
  •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방한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을 청와대에서 영접하던 당시 가슴팍에 달고 있던 나비 브로치가 논란이 되고 있다. 일각에서 파란 나비라며, 파란 나비는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반대를 상징한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다. 그러자&...
  • 2019-07-02
  • 6月30日报道,6月30日,美国总统特朗普和韩国总统文在寅已经抵达朝韩非军事区,两人将在此与朝鲜领导人金正恩会面。 CNN称,特朗普和文在寅登上了一个朝韩边境的观察哨,在这里俯瞰非军事区的景象。他们在此聆听了来自美国指挥官的简报,简报对这一非军事区沿线的安全情况进行详述。 特朗普说,这里曾经“非常、非常危...
  • 2019-07-01
  •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20일 방북 중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집무실인 노동당 본부청사로 초청해 당 정치국 간부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1일 보도했다.
  • 2019-06-21
  • 20일 저녁 9시 40분경(현지시간),습근평 주석과 팽려원 녀사는 김정은 부부의 배동하에 '5.1'경기장에서 조선에서 특별히 준비한 문예공연을 관람했다. 공연의 주제는 ‘조중우의 만고장청(朝中友谊 万古长青)’으로서 습근평 주석이 국가부주석이던 2008년 조선을 방문해 방명록에 남긴 문구로 알려졌다...
  • 2019-06-21
  • 미 8군사령부는 14일 미국 텍사스주 포트후드에 있는 제1기병사단 예하 제3기갑여단의 병력과 장비가 한국에 순환 배치됐다고 밝혔다. 미군은 이번에 60여대의 탱크와 장갑자들을 한국에 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환구넷
  • 2019-06-17
  •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12일 오후 판문점에서 고 이희호 여사 별세와 관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명의의 조의문과 조화를 남측에 전달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12일 판문점 북측 지역인 통일각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에게 고 이희호 여...
  • 2019-06-13
  • 1973년 8월 일본 도쿄에서 납치된 지 닷새만에 동교동 자택으로 돌아온 김대중씨에게 부인 이희호 여사가 약을 발라주고 있다. [중앙포토]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가 10일 별세했다.   김대중평화센터는 이날 이희호 여사가 10일 오후 11시 37분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소천했다고 밝혔다....
  • 2019-06-11
  • 7일(현지시간) 평양 능라도 5 ·1경기장에서 펼쳐진 '인민의 나라' 공연.[AP=연합뉴스] 최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공연을 관람하고 질책한 '인민의 나라' 집단체조 공연을 평양주재 AP통신이 8일 사진기사로 보도했다.  지난 3일 김 위원장은 당 간부들과 함께 개막 공연을 관람한 후 공연...
  • 2019-06-09
  • 조선중앙통신사가 6월 4일 제공한 사진에 의하면 조선 최고지도자 김정은은 3일 저녁 평양 5월1일경기장에서 첫 공연을 관람했다고 한다. 조선 집단체조와 예술공연 는 3일 저녁 평양 5월1일경기장에서 첫 공연을 펼쳤으며 조선 최고지도자 김정은은 수만명의 관객들과 함께 공연을 관람했다(신화사) 조선 김정은 위원장은...
  • 2019-06-06
  • 지난 6월1일 오전, 평양 대성산 놀이공원에서 유쾌한 웃음소리와 노래소리가 울려퍼지고 사람들로 북적였다. 평양시 여러 유치원의 근 천명 어린이들이 각양각색의 화려한 복장을 차려입고 다채로운 문화체육활동으로 ‘6.1’아동절을 경축했다.신화넷/
  • 2019-06-04
  • 중국 판다컵에서 우승을 차지한 한국 U-18 축구대표팀이 부적절한 행위로 대회 모독 논란을 일으킨 끝에 우승컵을 박탈당했다.    29일 중국 인민망에 따르면, 한국 U-18 축구대표팀은 중국 청두서 열린 ‘2019 판다컵’에서 우승 세리머니 중 우승컵에 발을 올린 채 기념사진을 찍었고, 우승컵에 소변...
  • 2019-05-31
  • 한국 U-18 대표팀 중국 판다컵 대회 우승 트로피 발로 밟는 세리머니에 중국 격분 “중국의 자존심 밟혔다”는 울분 터져 나와 한국 18세 이하(U-18) 청소년 축구대표팀이 중국에서 열린 청소년 축구대회에서 우승하고도 철없는 우승 축하 세리머니를 펼치는 바람에 중국의 분노를 사고 있다. 사천성 성도에서 열...
  • 2019-05-30
  •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인 23일 노 전 대통령의 전속 사진사였던 장철영 씨가 청와대 재임과 퇴임 시 찍었던 노 전 대통령의 일상생활을 비롯한 미공개 사진 50여 점이 공개됐다.  노 전 대통령이 지난 2007년 5월 보수공사가 한창인 경복궁 건청궁을 방문, 주변을 살피는 모습. [연합뉴스] 지난 2007년 9월 노 전 대...
  • 2019-05-23
  • 5월 19일, 조선 평양에서 제22회 춘계국제상품박람회가 개막했다. 5월 24일까지 열리는 이번 박람회에는 자국기업을 포함해 총 400여개의 기업이 제품을 선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행사를 주최·후원하는 조선측 기관은 조선대외경제성, 조성경공업부, 조선전자부, 조선국제무역촉진위원회, 조선상회, 조선...
  • 2019-05-21
  • 조선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5월 4일 함경남도 금야군에 있는 금야강 2호 수력발전소도 시찰했다. 김위원장은 발전소 건설 경위와 실태에 대한 해설을 듣고 발전소를 돌아보며 건설정형과 기술장비 상태, 전력생산 실태를 구체적으로 점검했다. 조선중앙통신 .  
  • 2019-05-06
  • [66년만에 열린 DMZ 가보니]눈앞 금강산 봄기운과 함께 평화의 바람이 부네 ■강원도 고성 DMZ '평화의 길' 27일부터 일반인에 개방 화~일요일 하루 200명씩 관광 시민들 호응에 경쟁률 16대1 넘어 금강산 구선봉, 해금강 풍광 장관 철원·파주 구간도 단계적 개방 예정금강산 전망대에서 바라본 금...
  • 2019-04-30
  • [국회충돌의 기록]패스트트랙…몸싸움 국회 아수라장 25일은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합의한 선거제ㆍ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법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의 지정 여부가 결정되는 D-day였다. 지난 22일 합의안을 발표했던 더불어민주당 홍영표ㆍ바른미래당 김관영ㆍ민주평화당 장병완ㆍ정의당 윤...
  • 2019-04-26
  • 조선최고지도자 김정은과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러시아의 극동련방대학교에서 첫대면을 가진 후 계속해서 단독회담을 진행했다. 단독회담에 이어 확대회담 때 러시아는 통역을 포함해 9명이 배석, 조선은 리용호 외무상과 최선희 제1부상 등 단 3명만 참석했다. 만찬에 앞서 두 정상은 서로 장검을 선물로 ...
  • 2019-04-26
‹처음  이전 1 2 3 4 5 6 다음  맨뒤›
포토뉴스 더보기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select convert(int,CHAR(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