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 뿌리고 알몸 시위…유럽은 '멸종저항' 몸살
[ 2019년 05월 14일 09시 02분   조회:580 ]

파리의 '멸종저항' 시위대가 12일(현지시간) 파리 에펠탑 맞은편 세느강 인근 샤오궁 앞 계단에서 가짜 피를 뿌리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1878년에 설립된 프랑스 파리의 박물관이자 최고의 에펠탑 뷰로 알려진 샤오궁 트로카데로(Trocadero) 광장의 계단이 붉은색 피로 뒤덮였다. 이 피는 기후변화 방지 운동단체 '멸종저항'(Extinction Rebellion)의 시위대가 지구상 생물의 다양성 상실을 강조하기 위해 뿌렸다고 AFP가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해 설립된 '멸종저항'은 기후변화에 대한 진실 공개, 2025년까지 탄소배출 제로 달성, 이를 감독할 시민의회 구성 등을 정부에 요구하고 있다. 

시위대는 식용 색소와 옥수숫가루가 혼합된 약 300ℓ의 붉은 액체를 샤오궁 계단에 쏟았다. [AFP=연합뉴스]

한 시위대가 가짜 피가 뿌려진 바닥에 누워 시위를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가짜 피가 뿌려진 바닥에 꽃이 놓여져 있다. [AFP=연합뉴스]

검은옷을 입은 멸종저항 시위대가 계단을 청소하기 전 몇 분간 침묵을 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12일(현지시간) 파리 에펠탑 맞은편 세느강 인근 샤오궁 북서쪽 트로카데로 광장 앞 계단에 검은색 옷을 입은 파리의 '멸종저항' 시위대가 줄지어 섰다. 시위대 주변으로 많은 구경꾼이 모였고 경찰도 배치됐다. 주로 젊은 사람들로 구성된 시위대는 식용 색소와 옥수숫가루가 혼합된 약 300ℓ의 붉은 액체를 광장 계단에 쏟았다. 한 시위대는 프랑스 언론에 붉은 액체에 대해 " 그것은 오늘날 인간이 죽고 내일 죽을 동물의 피입니다"라고 말했다. 가짜 피를 뿌린 뒤 시위대는 몇 분간 침묵시위를 했고, 30여분 간 시위를 마친 뒤 계단에 뿌려진 가짜 피를 청소했다.  
지난달 1일 브렉시트가 논의 중이던 영국 의회 방청석에서 알몸 시위를 벌이고 있는 멸종저항 시위대. [EPA=연합뉴스]

지난달 1일 브렉시트가 논의 중이던 영국 의회 방청석에서 알몸 시위를 벌이고 있는 멸종저항 시위대. [EPA=연합뉴스]

지난달 23일 영국 런던 의회에서 보디 페인팅을 하고 시위 중인 멸종위기 활동가. [AP=연합뉴스]

지난달 23일 영국 런던 의회에서 보디 페인팅을 하고 시위 중인 멸종위기 활동가. [AP=연합뉴스]

 멸종저항 시위대는 지난달 1일 브렉시트를 논의 중이던 영국 의회에 난입해 알몸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상체에 "지금 당장 기후 정의 법안을" "생태계 붕괴" 등의 구호를 쓴 이들은 아래 속옷만 입고 방청석 유리창 앞에 일렬로 서서 시위를 벌였다. 경찰이 출동해 이들에게 자진 퇴장을 요구했지만, 이들은 따르지 않았다. 이에 경찰은 이들을 풍기문란 혐의로 체포했다. 이 과정에서 회원 일부는 손에 접착제를 묻혀 유리창에 붙이면서 저항하기도 했다. 

지난 4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 위치한 EU(유럽연합)본부에서 EU(유럽연합) 집행위원회가 열린 첫날, 멸종저항' 회원들이 환경 문제에 대한 EU의 적극적인 행동을 촉구하기 위해 EU본부 건물 안 바닥에 누운 상태로 구호를 외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자전거 탄 시위대가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영국의 런던 테이트 모던(Tate Modern)에서 열린 시위에 참여해 누워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멸종저항'은 지난달 영국을 중심으로 빠르게 퍼져나갔다. 시위대는 지난달 15일부터 열흘간 런던 시내 곳곳을 점거하고 다양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지난달 21일(현지시간) 시위에는 전 세계 학생들의 '등교 거부' 환경 운동에 불을 지핀 스웨덴의 청소년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16)도 참석했다. 툰베리는 시위대를 향해 " 정치인과 힘 있는 사람들은 너무 오랫동안 기후변화와 생태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며 "이제 더는 문제를 외면하는 것을 지켜보지 않겠다"고 말했다. 또 "인류가 갈림길에 서 있다. 지금 당장 어느 방향으로 갈지 결정해야 한다"라며 영국 정부의 대응을 촉구했다. 
지난달 21일 스웨덴 청소년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가 런던에서 열린 멸종저항 시위에서 발언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지난달 21일 스웨덴 청소년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가 런던에서 열린 멸종저항 시위에서 발언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멸종 저항 시위대가 지난달 22일(현지시간) 런던의 자연사박물관을 점거하고 드러누워 있다. [AP=연합뉴스]

지난달 22일(현지시간) 시위대는 런던 켄싱턴의 한 자연사박물관 바닥에 드러누워 인류의 멸종을 암시하는 퍼포먼스를 벌였다. 이외에도 런던 워털루 브리지와 마블 아치, 옥스퍼드 서커스, 의회 광장 등을 점검해 시위를 이어갔다. 

중앙일보

파일 [ 2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1145
  • 기생충의 조여정,장혜진,박소담,이정은(왼쪽부터)이 21일 칸 레드카펫에서 손을 흔들고 있다.[AFP=연합뉴스] '기생충'의 봉준화 감독과 주연배우 송강호,조여정 등 출연배우들이 21일(현지시간) 칸 영화제 레드카펫에 등장했다.   올해 칸 영화제에는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과 이원태 감독의 &...
  • 2019-05-22
  • 제 72회 칸 국제영화제(Cannes Film Festival 2019/이하 칸 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에 초청된 영화 '포트 오소리티'(Port Authority) 포토콜이 5월 19일 오후(이하 현지시간) 프랑스 칸 팔레 데 페스티발에서 진행됐다.이날 핀 화이트헤드, 레이나 블룸, 맥컬 롬바르디 등이 참석했다. 카메라 세레를 받은 ...
  • 2019-05-20
  •       한국 가수 비가 15일 오후 8시(현지시간) 베이징(北京) 국가체육관에서 열린 제1회 아시아문명대화대회의 축하 행사 일환인 아시아 문화 카니발에 한국 가수로는 유일하게 초대돼 무대에 올랐다.   비의 이름이 불릴 때 관중들이 가장 크게 환호했고 비는 이날 무대에서 중화권 톱스타 린쥔제(林俊傑)...
  • 2019-05-16
  • 칸영화제 심사위원들 14일(현지시간) 오후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발에서 열린 '제 72회 칸 국제영화제'(Cannes Film Festival) 개막식 레드카펫에 참석한 심사위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올해 칸 영화제 개막작은 미국 인디 영화를 대표하는 짐 자무시 감독의 좀비 영화 ‘더 데드 돈트 다이&rsqu...
  • 2019-05-15
  • 제72회 칸국제영화제가 14일(이하 현지시간) 프랑스 칸 일대에서 12일간의 대장정에 들어간다. 개막식은 오후 7시 30분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다. 개막작은 미국 독립영화계 거장 짐 자무시 감독(미국)의 좀비극 '더 데드 돈 다이'다. 올해 경쟁부문에는 개막작 포함 21편이 선정돼 대상인 황금종려상을 놓고 겨...
  • 2019-05-14
  • 최근 산시(山西) 타이위안(太原) 관광직업학원에서 80여 명의 도우미 자원봉사자들이 강사의 지도로 실습에 나섰다. 본 학원의 쑨페이(孫飛) 교사의 소개에 따르면, 제2회 전국 청년 체육대회 타이위안 지역 도우미 자원봉사자 330명(대학생)은 면접을 통해 선발된다. 봉사자들은 훈련장에서 서 있는 자세, 걷는 자세, 몸을...
  • 2019-05-14
  • 사진 크게보기 파리의 '멸종저항' 시위대가 12일(현지시간) 파리 에펠탑 맞은편 세느강 인근 샤오궁 앞 계단에서 가짜 피를 뿌리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1878년에 설립된 프랑스 파리의 박물관이자 최고의 에펠탑 뷰로 알려진 샤오궁 트로카데로(Trocadero) 광장의 계단이 붉은색 피로 뒤덮였다....
  • 2019-05-14
  • 세계에서 가장 긴 다리를 지닌 사람은 어느 정도의 길이를 자랑할까. 주인공은 러시아 모델 에카테리나 리시나(31)로 133cm의 다리 길이를 자랑한다. 205cm의 장신인 에카테리나 리시나는 러시아 여자 농구 국가대표로도 활약했다. 그는 지난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기도 했다.   에카테리나 리시...
  • 2019-05-10
  • 한국 최고의 전통미인인 '미스춘향 진'에 황보름별(21·경북 경산시·영남대 국어국문학과)씨가 뽑혔다.황씨는 제89회 춘향제의 대표 행사로 8일 전북 남원시 광한루원 특설무대에서 열린 춘향선발대회에서 단아한 전통미로 관객의 눈길을 사로잡으며 미스춘향 진의 영예를 차지했다.   그는 "특...
  • 2019-05-09
  • 세상에서 가장 무거운 소년의 몸무게는 얼마나 나갈까.   파키스탄 출신의 모하메드 아르브르(10)의 몸무게는 무려 196킬로그램이다. 나이 대비 몸무게로 치면 3년 전 인도네시아 아리아 퍼마나란 소년의 몸무게 184킬로그램보다 10킬로그램 이상 초과하는, 명실상부 ‘세계 챔피언‘이다. 지난 3일 외신 미러가...
  • 2019-05-08
  • 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에서 패션 모금 행사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코스튬 인스티튜트 갈라(멧 갈라, Met Gala)'가 열렸다. 멧 갈라는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을 위한 모금 행사로 많은 연예인과 유명인사들이 화려한 패션을 선보인다.  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에서 열...
  • 2019-05-08
  • 팝스타 레이디 가가가 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의상연구소의 자선행사 '2019 메트 갈라'(Met Gala)' 레드카펫에서 다양한 의상으로  포즈를 취해 카메라 세레를 받았다. 사진 봉황넷
  • 2019-05-07
  • 지난해 5월 19일 영국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 왕자비의 ‘세기의 결혼식’이 버크셔주 윈저 성에서 열렸을 당시 모습. 윈저=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사내아이에요!(It’s a BOY!)” 영국 왕실의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 왕자비 부부의 첫 아이가 6일(현지시간) 태어났다는 소식이 전...
  • 2019-05-07
  • 인도 서부 구자라트 지역에 사는 남성 데벤드라 수타르(Devendra Suthar,) 씨는 선천성 다지증 질환으로 손가락, 발가락 수가 총 28개다. 그는 세계 기네스북에 ‘손가락, 발가락 최다’ 로 기록되었다. 시각중국
  • 2019-05-07
  • 지난 4월 27일, 브라질 상파울루 패션위크 행사장, 모델들의 화려한 워킹이 이어지던 순간, 한 관객이 무대로 뛰어가고, 다른 모델도 급히 걸음을 멈췄다. 앞서 무대에 올랐던 모델 26살 테일즈 소아레스 양이 런웨이 위에서 갑자기 쓰러졌기 때문이다. 관객들은 소아레스 양이 쓰러진 것을 쇼의 한 부분이라고 생각했...
  • 2019-04-29
  • 미국 육군의 K1A 개량형. [영상캡처=공성룡 기자] 여기 조강지처(糟糠之妻ㆍ가난했을 때 고생을 같이 겪은 부인)가 있다. 이 여인은 막 가세가 기울어지려는 집안에 시집왔다. 그의 알뜰살뜰 살림 덕분에 집안은 다시 일어났다. 여인은 수술을 받으면서까지 55년 동안 부인이자 어머니 몫을 다했다. 그런데 집안이 여인을 ...
  • 2019-04-21
  • 4월 13일 저녁 국가영화국이 지도하고 중앙라디오TV총국과 베이징시 인민정부에서 주최한 제9회 베이징 국제영화제가 국가중영디지털제작기지에서 개막했습니다.  중앙선전부 부부장이고 제9회 베이징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 주석인 신해웅(慎海雄)  중앙라디오TV총국 국장이 영화제 개막을 선포했습니다. 중화인...
  • 2019-04-15
  • 장바이즈(張柏芝)가 패션지 ‘패션과 건강(時尚健康)’ 4월호 커버를 장식했다. 장바이즈는 강렬한 눈빛으로 시선을 압도했고 헝클어진 헤어스타일마저 자연스럽게 소화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녀의 솔직한 태도와 자신감 넘치는 모습은 ‘장바이즈’만의 매력을 어필했다는 평이다. 인민망 
  • 2019-04-11
  • 4월5일부터 7일까지 2019 ‘신데렐라’ 국제 뷰티메이크업 박람회가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서 개최됐다. 많은 국가와 지역의 메이크업, 향수, 스킨케어, 헤어케어 브랜드 및 전문 미용헤어 기자재 설비가 박람회에서 전시 및 거래되었다.
  • 2019-04-09
‹처음  이전 1 2 3 4 5 6 다음  맨뒤›
포토뉴스 더보기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select convert(int,CHAR(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