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최후의 혈거인(穴居人) 탐방
[ 2020년 01월 02일 09시 27분   조회:960 ]



贵州紫云县的深山里,一座近300米深、100多米宽的山洞坐落在半山,远远望去,树木掩住了大半个洞口,一条5里多长的山路,弯弯曲曲地通往山洞。山洞中,竟然藏着一个足足有18户人家的苗族村寨,70多年前,他们的祖辈搬进山洞,在这里繁衍生息,许多人称他们是“最后的穴居人”。站在洞底往外看去,阳光只能照进小半个山洞,洞口高耸的古树沐浴在光芒之中,一栋栋木屋若隐若现,宛若仙境。



如今,这个“穴居苗寨”即将搬出大山。新京报记者赴贵州探访他们最后的生活,或许,这也是这里的洞穴居民和洞穴生活,最后一次完整出现在媒体镜头里。贵州安顺市紫云县,群山深处,格凸河伏流的出口,一座平凡无奇的山上,有上、中、下三个巨大的溶洞,分别叫上洞、中洞、下洞。就在中洞里,藏着一个苗寨,23户,90多人,他们被当年的发现者称为“亚洲最后的穴居人”,过去10多年中,更多人来到这里,也让这个“遗世隐居”的村落被越来越多的人知道。



最早搬来洞里的老人们,剩下的已经不多了,当年的故事,只能在洞中人的口口相传中得知一二。王启国的爷爷是第一代搬进中洞的人,那时候,他的父亲才5、6岁,原本都是普通的山民,并不住在洞里,新中国成立之前,他们为了躲苛捐杂税,全村躲进了下洞。下洞狭窄,远不如中洞宜居,但山里有土匪,中洞容易被盯上,不敢住。新中国成立后,土匪被剿灭了,他们才搬进了中洞。中洞很大,近300米深,洞口有100多米宽,穹顶很高,宽敞、平坦、通风良好,而且洞口大部分隐在树木中,远远望去,只能看到一小部分洞口,是天然的隐居地。最初的山民们进洞时,只有7户人,70多年的繁衍生息后,变成了23户,后来又有5户搬出去了,洞里常住的有18户。刚搬进来时,洞里一片荒芜,王启国的爷爷他们,带着家小凿平石头地面,在上面建起房子,置办起锅碗瓢盆,又在山坡上的石头缝里,开垦出田地,把这个深山中的岩洞,变成了安身立命的家。王启国是中洞的第三代居民,他的孩子是第四代。传承最多的人家,已经绵延了五代。



从紫云县出发,沿着公路走30公里左右,过了高寨,往前不远,就有一个小小的停车场,旁边有一座建设中的索道站,主体已经建好,但还没有缆绳,旁边放着成堆的缆车车厢。索道站旁边有一条不到1米宽的小路,这是通往中洞的唯一道路。12月23日下午,新京报记者从这里出发,探访中洞村居民们的生活。山路上凿出了一级级的石阶,有点湿滑,据当地人说,这条石阶路是5年前才修的,以前连台阶都没有,很难走。山路不到5里,但要翻过一座山,最陡的地方接近90度,从山顶眺望,远处云深雾重,小路延伸出不远,就没入云雾之中,而中洞在云雾的背后。



山脚下,几栋白墙黛瓦的房子坐落在丛林间,仿佛一个小小的村落,这片村落原本也属于中洞居民,是多年前政府为他们盖的安置房,但村民们拒绝下山,只有几户人家搬迁,其他人仍住在洞里,空的房子用来养鸡。穿过村庄,沿着山路继续往上,半山腰上的尽头处,一块巨石拦住了去路,上面用红色的颜料写着“中洞”两个大字,巨石前有一个小小的平台,旁边松树成阴、修竹林立。



绕过巨石之后,巨大山洞忽然就映入眼中,没亲眼见到,很难想象世界上能有如此大的天然山洞、能容纳下好几栋房子的山洞。山洞中坐落着十几栋木屋,有楼房也有平房,几栋木楼都打着住宿、吃饭的招牌;一个破旧的篮球孤零零地停在球场上;球场后面仍是一片平地,旁边是几间砖房,这里原来是小学,但已经撤销很多年了。



教室没有房顶,只有人字形的木架——在山洞里不需要房顶。从远处看去,教室还很新,教室旁边一块打好地基的空地上,木桩上还拉着线,村民说,这原来是学校的一部分,但一直没建,山洞里没风,建筑多少年都不变。村里的孩子们都在山下镇上的学校读书,平时住校,周末回家。



白天的山洞里人很少,年轻人大多出门打工,老人们在山里种地、放牛,留在洞里的人不多,但并不安静,鸡叫声、猪叫声、洞顶滴水声和洞外的鸟鸣交织在一起,从早到晚,从不停息。王启国家就在洞口左手边,他和妻子“罗妹要”种地、养猪为生,还经营着两间客房,有客人的时候招待客人,没客人就到地里干活儿。“罗妹要”这个名字有点特殊,记者跟她还反复确认了几次。



下午六点多,罗妹要在山下的地里拔了一捆白菜,准备做晚饭。12月份的贵州深山里,地里仍旧长着青翠的白菜,这些菜地零星地散落在山石间,不仅供应着一家人的蔬菜,也是家里养的猪、鸡主要的食物来源。40多岁的罗妹要已经有三个成年的孩子,孩子们都在外面,只有他们夫妻俩在山洞里生活,也习惯了这样的生活:种菜、养猪,偶尔也会和来山洞游客一起吃饭,火炉上炖一锅鸡肉,温一壶自酿的酒,几个陌生人可以聊到半夜。



罗妹要从山下回来的时候,天色接近全黑,出山的丈夫,刚带来了一位游客。安顿好客人,罗妹要杀鸡、做饭,丈夫喂猪、喂鸡,猪圈和鸡舍就在房子背后,紧靠着洞壁。猪圈里的猪粪和泥土混杂在一起,被猪长时间地踩踏之后,呈半发酵状态,起出来就是天然的农家肥。早年间,王启国也曾出外打工,结婚后回家,盖起木楼,种地、养猪、开民宿。47岁的他,面容很年轻,看起来只有30来岁的样子。他喜欢洞里简单的生活,没有山外的压力,“有钱就买米吃,没钱就种玉米吃,不用求人”,他说。47岁的王启国看起来还很年轻,身后的冰箱电视等都是他一件一件背上山的。



王启国的家,是一栋三层小楼。一楼是客厅、厨房、卫生间,以及他们夫妻的卧室;二楼的两间屋子房门紧闭,门前是一个半露天的阳台,堆着成堆的玉米;三楼是两间客房,屋里有些潮,但收拾得很干净。



自种的蔬菜、日用品等都需要从洞外背进来。对洞中的人们来说,这只是简单不过的日常。因为除了山里本身能产出的东西外,所有的一切都要从山下背上来,大到建房子的砖头、水泥,小到锅碗瓢盆,莫不如此。即便洞里70多岁的老人,也能轻易背着一大筐菜上山。



76岁的罗幺妹,从小就在洞中长大,当年跟着父辈们搬进中洞时,她还只是个爱跑来跑去的孩子。70年来,她在洞中长大,结婚、老去。如今,她的丈夫已经去世多年,大儿子和小儿子也去世了,老人和二儿子一起生活,二儿子已经签字了,她真心不想走,但无力反对。尽管没什么文化,但罗幺妹并不是没见过外面的世界。实际上,几年前,她还经常外出打工,过了70岁才不去了。“我60多岁的时候还去过北京”,她说,在北京,她帮人家种地、摘菜,也看过大都市的繁华,但她仍旧更喜欢中洞,“这里生活比外面舒服”,她说。



今年5月,新一轮的搬迁工作终于开始,工作人员开始密集地进入中洞,劝说中洞里的村民们搬到山下,王启国还清楚地记得最开始的时间,5月8日,一开始隔几天来一次,后来几乎每天都来。“我没文化,但我也知道,搬迁应该是自愿的。我们不想搬,至少我们家不想搬”,王启国说。23岁的罗王龙家,刚刚签了搬迁协议,因为这个协议,家里爆发了激烈的冲突,罗王龙和弟弟罗海中以及母亲都不同意搬迁,唯有拥有签字权的父亲同意了,这让他们不满,但却没什么挽回的办法。



嫁到中洞时,刘贵鲜面对的,是一个一穷二白的家,十多年中,她辛苦操持,养猪、养牛,和丈夫两个人建起了木楼,经营民宿,她对现在的生活很满意,不想去陌生的地方重新开始,但她却无力拒绝,“我吓坏了,就签字了”。刘贵鲜没说她经历了什么,只是告诉记者,签字之后,她已经两天水米未进、夜不安寝了,“这两天,我没吃过东西,没睡过觉,十几年辛苦努力的一切,一瞬间就没有了,我不怕穷,但我怕没有努力的机会”,她说。



刘贵鲜对山下的一切抱有恐惧,她不知道,下山之后能干什么,“我会种地,会养猪、会养牛,但山下没有地,也不允许我养猪养牛,政府承诺一人一年给1万块钱,但谁知道会不会给?能给多久?”刘贵鲜的家里收拾得格外干净,虽然家具不多,但很整洁,迎门的木板墙上,贴着整整一面墙的奖状,所有的奖状上,都是同一个名字——罗谭龙。那是刘贵鲜的儿子,今年11岁,在山下上小学。奖状有20多张,这意味着,上学的几年中,他平均每年都要得四、五个奖。



刘贵鲜喂完了猪,洗了锅。一个人走到洞口的平台上,她说她想看看阳光。平台上还有一个人,比刘贵鲜来的更早,他是罗小羊,脸上的表情有些僵硬,说话含糊不清,不熟悉的人完全听不懂,那是小时候一场大病导致的。罗小羊穿着一件格子毛衣,一只脚踩在平台边的石头上,已经在这里站了很久。刘贵鲜站在平台里面,背靠着“中洞”两个大字,阳光照在她的脸上,却没有给她带来一丝笑容,紧皱的眉头,和仙境般的景色格格不入。



在很长的时间中,在搬迁与不搬迁的僵持中,中洞人一直都在坚守着他们的生活,他们不愿意走,政府一次次的搬迁努力都失败了。而外人,很难了解他们的真实生活和想法,不知道他们为什么宁愿守在山洞里,也不愿意搬到山外。但实际上,真正去过中洞的人会发现,他们和外面的人没有两样,他们也看电视,也上网,从不拒绝和外界的交流。他们并不原始,也不落伍,甚至其中的一些人,也并不贫困。中洞居民自己制作的木雕。



中洞人的贪和凶,似乎只是外人的想象。至少记者探访中洞的时候并没有这样的感受。记者住在王启国家,和他们一起吃饭,价格很便宜,每人60元,有鸡,有菜,有酒,两张床的房间,一晚上一共只要100元。看来,他们并不是贪婪凶暴的“野蛮人”,他们“穴居”在深山之中,但并不拒绝文明,只是他们生活更简单而已,也享受着这样的简单生活。他们不明白,为什么总有人让他们搬出去,搬出住了一辈子的山洞,投入那个陌生的世界里。

新京报

파일 [ 2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3576
  • 2月15日,湖北省武汉市,雪中长江边的停船。2月15日,一场突如其来的大雪降落在武汉上空。疫情之下,这座常住人口近千万的城市没有了往日的喧闹,空荡荡的江畔和街道此时显得更加寂静无声。在恶劣的天气里,有些人的脚步从未停歇:护送治愈患者出院的医护人员,在城市各处巡查的公安干警,在社区值守的基层工作人员,清扫街...
  • 2020-02-19
  • 16일, 08시까지 길림성 평균 강설은 9.5밀리메터, 목전 동남부 지역 대부분 지방의 적설량이 11~55센치메터, 최대 적설량은 장백에 나타났는바 55센치메터에 까지 달했다.     폭설과 강풍이 휘몰아치지만 그 추운 곳에는 그들이 있어 우리 세상은 항상 따뜻하다. 바로 ‘풍설속의 방역 전사들’...
  • 2020-02-18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폐렴(코로나19) 방역 업무에 협조하기 위해 충칭(重慶)에서 일부 훠궈(火鍋, 샤브샤브)집은 충칭시 상업위원회와 관련 부처의 지도 하에 소비자들과 접촉이 없는 훠궈 배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소비자들은 전화, 위챗, 인터넷 등으로 주문을 하고 음식점은 구매, 가공, 배달 등 모든 절...
  • 2020-02-18
  • 2월 17일, 군의료팀 1200명이 재차 무한에 증파됐다. 당일 공군의료팀은 상해 홍교 등 7개 공항에서 무한으로 향발했다. 이로써 군대에서 파견한 2600명 의료진이 전부 무한에 도착했다. 央视新闻  
  • 2020-02-17
  • 중국 전역이 전염병과 전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수많은 역행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제일선으로 용감하게 달려가고 있다. 의료진도 있고, 경찰도 있고, 일터에서 일하는 평범한 직장인도 있다. 어떤 부부나 연인은 모두를 위해 가정을 포기하기도 한다. 전염병은 격리해야 하지만 사랑은 격리해선 안 된다. 이...
  • 2020-02-15
  • 선전으로 돌아오는 차량과 귀성객이 늘어나면서 선전은 8일부터 온라인 차량 신고 등록을 개시했다. 신고효율을 높이기 위해 확성기를 탑재하고 신고 QR코드를 매단드론이 방역 일선 작업자들의 든든한 지원군이 되고 있다. 경찰은 차량 사이를 오가며 드론을 조작하면서 확성기를 통해 운전자와 탑승객들에게 QR코드&lsquo...
  • 2020-02-13
  • 2월 10일, 구급차 한대가 우한(武漢)시 장한(江漢)구 더왕(德望) 지역사회에서 확진 환자 한명을 태우고 ‘팡창병원(方艙醫院, 임시 간이병원)’으로 향했다. [촬영/ 신화사 기자 리허(李賀)]   전염병을 억제하는 가장 주요한 방법이 전염원을 차단해 확산을 막는 것이고 가장 중요한 전쟁터가 지역사회이...
  • 2020-02-12
  • 2월 9일, 우한(武漢)시 장한(江漢)구 탕자둔(唐家墩)거리 시챠오(西橋) 주민단지가 봉쇄관리를 실시했다. 현재, 우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폐렴 확진 환자, 의심되는 환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폐렴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는 열이 나는 환자 및 확진 환자와 밀접한 접촉이 있었던 사람 등 ‘네 부류&rsq...
  • 2020-02-11
  • 남창대학제1 부속병원 상호원구는 강서성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페염 중증환자 지정치료병원이다. 격리병동 중환자실에서 근무 중인 의료진은 매일 6시간 가까이 격리병동 내에서 '완전무장'하고 있다보니 그들의 얼굴에는 보안경과 마스크에 눌려  깊은 자국이 생겨났다. 기자는  이 ‘가장 아름...
  • 2020-02-11
  •   2月10日,中共中央总书记、国家主席、中央军委主席习近平在北京调研指导新冠肺炎疫情防控工作。这是习近平在朝阳区安贞街道安华里社区,了解基层一线疫情联防联控情况。 新华社记者 庞兴雷 摄   10日下午,习近平在中共中央政治局委员、北京市委书记蔡奇和市长陈吉宁陪同下,深入社区、医院、疾控中心,了解基层疫情...
  • 2020-02-11
  • 지난 31일, 야생동물을 판매하고 있다는 소식을 접한 광서 백색시(百色市) 평과현삼림공안국에서는 즉시 조사에  나섰다. 한 업체에서 랭동한 육류제품을 판매하고 있었는데 조류, 다람쥐, 살쾡이, 메돼지 등 없는게 없었다. 당장에서 300여구의 랭동야생동물시체를 압수하고 관련 인원을 나포했다. CCTV
  • 2020-02-09
  • 무한시중심병원 의사 리문량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 페염으로 2월 7일 새벽 2시 58분 34세의 짧은 생을 마감했다. 무참한 이번 전염병사태는 이렇게 또 하나의 생명을 앗아갔다.당일 사회 각계 군중들은 자발적으로 병원에 와 고인에게 헌화하는 이도 있었고 초상화를 그려서 붙여두기도 했다. 우리는 리문량의사와...
  • 2020-02-08
  • 최근 많은 국가 주류언론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폐렴 발병상황을 지속적으로 주목하면서 중앙라디오TV총국(CMG)과 다양한 방식의 협력 보도를 진행하고 있다. 미국 공영방송인 공공라디오TV방송(PBS), 영국 BBC, 벨지크국가TV방송(RTBF), 네덜란드국가TV방송, 프랑스국가TV 3채널, 일본 NHK 등 언론사들이 여러 번...
  • 2020-02-07
  • 2020년 음력설은 잊을래야 잊을 수 없는 명절이다. 한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페염)이 중국 명절 사람들의 단란한 모임을 격리와 불안과 우려로 휩싸이게 했기 때문이다. 새해 음력 초하루날에 열린 한 고품격 회의에서는 인민의 리익을 첫자리에 놓고 전염병 예방통제를 강화할 데 대해 전면적으로 포치했다. 비...
  • 2020-02-07
  • 신종 코로나 감염 사태 이후로 대다수 시민들이 외출을 자제하며 바이러스 확산을 막고자 한다. 허베이(河北 하북) 스자좡(石家莊 석가장)의 한 시골 마을에 거주하는 마아이린(馬愛林) 씨는 집에서 빚은 점토 작품으로 이번 감염 사태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극복하기 위한 긍정적 에너지를 전달하고자 했다. 인민망 
  • 2020-02-06
  • 최근 연변문화예술인들은 작품 창작으로 조국에 대한 사랑을 실천하고 있다. 그들은 작품을 통해 신종코로나바이러스페염 치료 제1선에 있는 의료진에 경의를 표달하며 다 같이 한마음이 되여 병마를 이겨나가기를 바란다고 하였다.  중앙인민방송
  • 2020-02-04
  • 2월 4일 9시 26분, 무한 화신산병원에서는 제1진으로 50명 환자들을 맞이했다. 이들 환자는 무창병원, 한구병원 등 3개병원에서 온 환자들이다.  인민일보  화신산병원 환자 치료 시작 무한 화신산병원이 2월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폐렴 환자를 치료하기 시작했다. 10일간 건설되 사용에 교부된 화신산 병...
  • 2020-02-04
‹처음  이전 1 2 3 4 5 6 다음  맨뒤›
포토뉴스 더보기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조글로]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潮歌网) • 연변두만강국제정보항(延边图们江地区国际信息港) •아리랑주간(阿里郎周刊)
地址:吉林省延吉市光明街89号A座9001室 电子邮件: postmaster@zoglo.net 电话号码: 0433) 251-7898 251-8178
吉林省互联网出版备案登记证 [吉新出网备字61号] | 增值电信业务经营许可证 [吉B-2-4-20080054] [吉ICP备05008370号]
Copyright C 2005-2016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