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군인의 호기! 위험한 곳,언제나 군인들이 있다!
[ 2020년 02월 02일 09시 15분   조회:932 ]

“인민군대의 취지를 명기하고 명령에 복종하고 용감하게 책임지며 대담하고 억센투지로 싸워 지방의 전염병예방통제 사업을 적극 지원해야 한다.”  관건시각에 습근평주석은 인민군대에 지령을 내렸다. 

무한을 향해 출발! 인민의 자제병들은 병마와의 싸움의 최전방에 떨쳐 나서 감동적인 화면으로 중국군인의 호기스러운 모습을 과시했다. 

“전투가 있는 곳이면 

우리가 나타날 것이다!”

전염병 발생 상황은 곧 명령이다. 

제석에 그들의 발길은 집이 아니라 

가장 위험한 싸움터로 향했다. 

“이는 미룰수 없는 책임이다. 

우리는 수시로 명령을 대기하고 있다.”

17년전에 싸스와의 싸움에서 

역군으로 맹활약했던 이들은 

17년후에 재차 역병과 싸우는 

최전선청원서에 빨간 지장을 찍었다. 

“제석밥을 먹고 떠나면 안되는냐?”

송채평의 부모들은 물었다. 

그러나 발병상황은 그럴 여가를 주지 않았다. 

송채평은 부모님들의 호의를 마다하고 

결연히 배낭을 들고 집문을 나섰다. 

   (좌)2014년 11살 난 아들의 배웅하에 에볼라병예방치료지원차로 아프리카로 떠나는 송채평. (우) 2020년1월24일 섣달그믐날 밤 17살난 아들이 무한으로 떠나는 어머니를 뜨겁게 포옹하고 있다. 

리효평은 부대병원에서 간호장으로 있었다. 

그는 역병발생후 청원서를 냈다. 

부대에서 답복하기 앞서 그는 

50명으로 구성된 “랑자군”을 인솔해 

무한으로 지원을 떠났다. 

“싸움터가 나는 수요한다면 

나는 두말없이 그곳으로 달려 갈 것이다” 

그는 자기의 실제 행동으로 

퇴역시의 선서를 실천했다. 

“방송시 내 이름을 삭제하라, 

어머니가 근심할수 있다. 

섣달그믐날 외지에 있는 딸을 보러 가려고 

공항에 나간 그녀는 긴급명령을 받았다. 

무한으로 떠나기 앞서 그녀는 면역주사를 맞았다. 

한주후 마스크자리가 난 얼굴에는 

피곤이 실렸으나 

눈에서는 여전히 강의한 빛이 어렸다. 

섣달그믐날 밤 무한으로 지원가는 군인들속에는 

그녀가 들어있었다. 

기자가 그의 이름을 물었을 때 그녀는 

“방송시 이름을 삭제하라. 

그렇지 않으면 어머니가 근심할수 있다. 

나는 당원이고 군인이다. 

이름은 내지 않는 것이 좋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중증감염구에서 

그녀는 고강도의 구급사업에 뛰여들었다.

얼굴에 난 피자국과 물집은 

그의 공훈메달이라 하겠다. 

중환자실에서 군의들은 “전신무장”을 하였다. 

육중한 방호복차림에 얼굴을 볼수 없었다.  

이들은 격리복장에 이름을 쓰거나 

간단한 도안을 그려 서로 알아보고 

아름다운 축복을 하였다. 

얼굴이 가리워 누군지 알수 없고 

그저 락관적인 중국군인라는 것만 기억하고 있다. 

“12시간동안 물 한방울도 마시지 못했다”

1월27일 밤, 부대에서는 

1.5만벌의 방호복을 무한으로 긴급수송했다. 

20분사이에 장병들은 상하차작업을 마쳤다. 

이 시각부터 “싸움” 이 시작되였다. 

이들은 불철주야 분투하면서 

중국군인의 전투력을 과시했다. 

이들은 하루에 3-4시간밖에 눈을 붙이지 못한다. 

사업능률을 높이기 위해 어떤 사람은 

12시간동안 물한방울도 마시지 않고 

또 일부 사람은 일회용 성인기저귀를 찼다. 

점심때에 서서 도시락을 먹는 것만으로도 

이들은 만족하고 있다. 

환자들의 안위를 위해 

항상 신경을 도사려야만 한다. 

시간이 자정을 향해 달려가는 깊은 밤, 

이들은 계속 생명을 구하기 위해 분전해야 한다. 

환자들의 건강회복이 

이들에게 있어서 가장 기쁜 일이다. 

“군”자를 보니 마음이 놓인다. 

다른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이들도 부모면서도 자녀들이고 

우리 신변의 늘 볼수 있는 일반인이다. 

우리와 다른 점은 이들은 군인이다. 

흰 가운과 방호복을 착복하면 

의사와 간호원으로 된다. 

위급한 시각 “군인우선”의 구호를 웨치며 

사랑의 릴레봉을 이어가고 있다.

이들은 우리의 앞에 나서서 우리를 보호하고 

우리에게 힘을 주고 있다. 

네티즌이 말 한것처럼 

“군”자를 보면 마음이 놓인다. 

위험한 곳에는 언제나 군인들이 있다. 

가장 사랑스러운 사람들이 있기에 

전승하지 못할 바이러스와 

극복하지 못할 곤난이 없다. 

극악한 병마와의 싸움에서 

승리는 영원히 우리에게 속할 것이다!

중앙인민방송넷

파일 [ 2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3596
  • 2月15日,湖北省武汉市,雪中长江边的停船。2月15日,一场突如其来的大雪降落在武汉上空。疫情之下,这座常住人口近千万的城市没有了往日的喧闹,空荡荡的江畔和街道此时显得更加寂静无声。在恶劣的天气里,有些人的脚步从未停歇:护送治愈患者出院的医护人员,在城市各处巡查的公安干警,在社区值守的基层工作人员,清扫街...
  • 2020-02-19
  • 16일, 08시까지 길림성 평균 강설은 9.5밀리메터, 목전 동남부 지역 대부분 지방의 적설량이 11~55센치메터, 최대 적설량은 장백에 나타났는바 55센치메터에 까지 달했다.     폭설과 강풍이 휘몰아치지만 그 추운 곳에는 그들이 있어 우리 세상은 항상 따뜻하다. 바로 ‘풍설속의 방역 전사들’...
  • 2020-02-18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폐렴(코로나19) 방역 업무에 협조하기 위해 충칭(重慶)에서 일부 훠궈(火鍋, 샤브샤브)집은 충칭시 상업위원회와 관련 부처의 지도 하에 소비자들과 접촉이 없는 훠궈 배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소비자들은 전화, 위챗, 인터넷 등으로 주문을 하고 음식점은 구매, 가공, 배달 등 모든 절...
  • 2020-02-18
  • 2월 17일, 군의료팀 1200명이 재차 무한에 증파됐다. 당일 공군의료팀은 상해 홍교 등 7개 공항에서 무한으로 향발했다. 이로써 군대에서 파견한 2600명 의료진이 전부 무한에 도착했다. 央视新闻  
  • 2020-02-17
  • 중국 전역이 전염병과 전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수많은 역행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제일선으로 용감하게 달려가고 있다. 의료진도 있고, 경찰도 있고, 일터에서 일하는 평범한 직장인도 있다. 어떤 부부나 연인은 모두를 위해 가정을 포기하기도 한다. 전염병은 격리해야 하지만 사랑은 격리해선 안 된다. 이...
  • 2020-02-15
  • 선전으로 돌아오는 차량과 귀성객이 늘어나면서 선전은 8일부터 온라인 차량 신고 등록을 개시했다. 신고효율을 높이기 위해 확성기를 탑재하고 신고 QR코드를 매단드론이 방역 일선 작업자들의 든든한 지원군이 되고 있다. 경찰은 차량 사이를 오가며 드론을 조작하면서 확성기를 통해 운전자와 탑승객들에게 QR코드&lsquo...
  • 2020-02-13
  • 2월 10일, 구급차 한대가 우한(武漢)시 장한(江漢)구 더왕(德望) 지역사회에서 확진 환자 한명을 태우고 ‘팡창병원(方艙醫院, 임시 간이병원)’으로 향했다. [촬영/ 신화사 기자 리허(李賀)]   전염병을 억제하는 가장 주요한 방법이 전염원을 차단해 확산을 막는 것이고 가장 중요한 전쟁터가 지역사회이...
  • 2020-02-12
  • 2월 9일, 우한(武漢)시 장한(江漢)구 탕자둔(唐家墩)거리 시챠오(西橋) 주민단지가 봉쇄관리를 실시했다. 현재, 우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폐렴 확진 환자, 의심되는 환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폐렴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는 열이 나는 환자 및 확진 환자와 밀접한 접촉이 있었던 사람 등 ‘네 부류&rsq...
  • 2020-02-11
  • 남창대학제1 부속병원 상호원구는 강서성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페염 중증환자 지정치료병원이다. 격리병동 중환자실에서 근무 중인 의료진은 매일 6시간 가까이 격리병동 내에서 '완전무장'하고 있다보니 그들의 얼굴에는 보안경과 마스크에 눌려  깊은 자국이 생겨났다. 기자는  이 ‘가장 아름...
  • 2020-02-11
  •   2月10日,中共中央总书记、国家主席、中央军委主席习近平在北京调研指导新冠肺炎疫情防控工作。这是习近平在朝阳区安贞街道安华里社区,了解基层一线疫情联防联控情况。 新华社记者 庞兴雷 摄   10日下午,习近平在中共中央政治局委员、北京市委书记蔡奇和市长陈吉宁陪同下,深入社区、医院、疾控中心,了解基层疫情...
  • 2020-02-11
  • 지난 31일, 야생동물을 판매하고 있다는 소식을 접한 광서 백색시(百色市) 평과현삼림공안국에서는 즉시 조사에  나섰다. 한 업체에서 랭동한 육류제품을 판매하고 있었는데 조류, 다람쥐, 살쾡이, 메돼지 등 없는게 없었다. 당장에서 300여구의 랭동야생동물시체를 압수하고 관련 인원을 나포했다. CCTV
  • 2020-02-09
  • 무한시중심병원 의사 리문량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 페염으로 2월 7일 새벽 2시 58분 34세의 짧은 생을 마감했다. 무참한 이번 전염병사태는 이렇게 또 하나의 생명을 앗아갔다.당일 사회 각계 군중들은 자발적으로 병원에 와 고인에게 헌화하는 이도 있었고 초상화를 그려서 붙여두기도 했다. 우리는 리문량의사와...
  • 2020-02-08
  • 최근 많은 국가 주류언론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폐렴 발병상황을 지속적으로 주목하면서 중앙라디오TV총국(CMG)과 다양한 방식의 협력 보도를 진행하고 있다. 미국 공영방송인 공공라디오TV방송(PBS), 영국 BBC, 벨지크국가TV방송(RTBF), 네덜란드국가TV방송, 프랑스국가TV 3채널, 일본 NHK 등 언론사들이 여러 번...
  • 2020-02-07
  • 2020년 음력설은 잊을래야 잊을 수 없는 명절이다. 한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페염)이 중국 명절 사람들의 단란한 모임을 격리와 불안과 우려로 휩싸이게 했기 때문이다. 새해 음력 초하루날에 열린 한 고품격 회의에서는 인민의 리익을 첫자리에 놓고 전염병 예방통제를 강화할 데 대해 전면적으로 포치했다. 비...
  • 2020-02-07
  • 신종 코로나 감염 사태 이후로 대다수 시민들이 외출을 자제하며 바이러스 확산을 막고자 한다. 허베이(河北 하북) 스자좡(石家莊 석가장)의 한 시골 마을에 거주하는 마아이린(馬愛林) 씨는 집에서 빚은 점토 작품으로 이번 감염 사태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극복하기 위한 긍정적 에너지를 전달하고자 했다. 인민망 
  • 2020-02-06
  • 최근 연변문화예술인들은 작품 창작으로 조국에 대한 사랑을 실천하고 있다. 그들은 작품을 통해 신종코로나바이러스페염 치료 제1선에 있는 의료진에 경의를 표달하며 다 같이 한마음이 되여 병마를 이겨나가기를 바란다고 하였다.  중앙인민방송
  • 2020-02-04
  • 2월 4일 9시 26분, 무한 화신산병원에서는 제1진으로 50명 환자들을 맞이했다. 이들 환자는 무창병원, 한구병원 등 3개병원에서 온 환자들이다.  인민일보  화신산병원 환자 치료 시작 무한 화신산병원이 2월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폐렴 환자를 치료하기 시작했다. 10일간 건설되 사용에 교부된 화신산 병...
  • 2020-02-04
‹처음  이전 1 2 3 4 5 6 7 다음  맨뒤›
포토뉴스 더보기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조글로]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潮歌网) • 연변두만강국제정보항(延边图们江地区国际信息港) •아리랑주간(阿里郎周刊)
地址:吉林省延吉市光明街89号A座9001室 电子邮件: postmaster@zoglo.net 电话号码: 0433) 251-7898 251-8178
吉林省互联网出版备案登记证 [吉新出网备字61号] | 增值电信业务经营许可证 [吉B-2-4-20080054] [吉ICP备05008370号]
Copyright C 2005-2016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