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글로로고 media
'글쓰기는 격조 높은 일'
조글로미디어(ZOGLO) 2018년5월14일 10시03분    조회:1233
조글로 위챗(微信)전용 전화번호 15567604088을 귀하의 핸드폰에 저장하시면
조글로의 모든 뉴스와 정보를 무료로 받아보고 친구들과 모멘트(朋友圈)로 공유할수 있습니다.
인물이름 : 김영미

김영미 문학박사와 재한중국동포문인들

 

 

  김영미 프로필:

  문학 박사, 한성대 외래교수 력임

    시인, 수필가, 한국문인협회 회원

    국제펜클럽 한국본부 리사

    계간 '현대시선' 주간, 서울 구로 '문학의 집' 행정실장.

  (흑룡강신문=하얼빈)과학의 발달과 하우스의 보급으로 봄에 씨앗을 뿌려 가을에 열매를 거두는 자연의 섭리가 깨지고 있다. 가을 열매 참외가 일찍 초봄의 대표적인 열매 딸기와 함께 봄 계절에 상큼하게 등장하였다. 재한동포문인협회에서 만물이 새 출발을 알리면서 가을을 준비하는 생기 넘치는 봄날에 풍성한 열매를 깜짝 선물로 내놓았다.

  2018년 4월 25일, 김재연, 박춘혁, 송경옥, 방예금 등 '구로문학의 집' 수강생인 재한동포문인협회 4명의 회원이 시와 수필로 계간 '현대시선'에서 신인상을 수상하면서 한국문단 등단이라는 쾌거를 이루었다.

  초학자인 이들이 한국문단에 등단하기까지는 서울 '구로 문학의 집'에서 자원봉사로 수요일 문학 창작 수업을 맡고 있는 김영미 문학박사의 아낌없는 가르침과 갈라놓을 수 없다. 일전 필자는 김영미 박사와 등단 동포문인에 대한 인터뷰를 진행하였다.

  기자: 김영미 박사님, 박사님의 제자들이 한꺼번에 4명이나 등단하였다고 하셨죠? 축하드립니다. 지금 심정이 어떠하십니까?

  김영미 박사: 아주 뿌듯하고, 동포문인들이 자랑스럽고 존경스럽습니다.

  기자: '현대시선' 신인상 수상 및 한국문단 등단 축하드립니다. 이 순간 가장 고마운 분을 꼽으라면 두말할 것없이 김영미 박사님이라고 생각하는데요, 어떻게 김영미 박사님과 인연이 닿았는지 말씀해주실 수 있으십니까?

  김재연(재한동포문인협회 사무국장): 김영미 박사님이 고맙기 그지없습니다. 저희들은 지난해 7월 28일 구로문학의 집"에서 첫 수업을 시작했습니다. 박사님은 원래 시창작반 수업을 맡으셨고 수업시간은 원래 수요일 오전 10시부터 12시까지였습니다. 그런데 저희 동포문인들은 직장에서 일을 하다 보니 오전은 거의 시간을 낼 수 없습니다. 그래서 박사님께 "오후 시간에 수업을 해주셨으면..."이라고 무작정 청을 들었습니다. 고맙게도 박사님이 저희들의 청을 들어주셨습니다. 저희들의 간절한 부탁으로 수필창작 수업까지 담당하시다보니 오후 5시까지 오전과 오후 풀타임으로 수업을 하시게 되었습니다.

  기자: 박사님, 동포문인을 대상한 문학창작 수업을 하시면서, 글쓰기 공부도 글쓰기공부지만 교수님께서 수업 중 동포문인들의 실정에 맞게 포커스를 둔 것이 있다면 그 것은 무엇입니까?

  김영미 박사: 글을 쓴다는 자체가 아주 격조 높은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글을 잘 쓰는 것도 중요하지만 문학 상식, 문예 사조 등을 장악하는 것은 문인이 갖춰야 할 교양의 하나입니다. 대학 학부에서 공부해야 할 내용을 적당하게 가르치면서 동포문인들이 문학에 대한 리론적 체계를 잡는데 도움을 주었습니다.

  김재연: 가끔 '문인협회 소셜 네트워크'에서 '모더니즘, 포스트모더니즘' 등 문학 전문용가 나오면 "저건 무슨 뜻이지?"하고 그랬었는데 문학 창작반을 다니면서부터 배워서 알게 되었습니다. 스스로도 격이 높아진 것 같아 뿌듯합니다.

  박춘혁(작곡가): 작곡을 하는 가운데서 작사도 해보고싶다는 욕심이 생겼습니다. 마침 시창작반이 있다는 소식을 듣고 등록하여 공부하게 되었습니다. 일주일에 한 번 있는 수업을 아주 소중하게 생각하고 배움에 게을리하지 않았습니다. 결석을 한 번도 안했습니다. 정말 많이 배웠습니다. 박사님 덕분에 작사는 물론 등단까지 하게 되었습니다. 박사님께는 고맙다는 말밖에 다른 할 말이 없습니다.

  송경옥: 문학 창작반 수업에 참가하기 위해 계약직을 포기하고 일용직으로 뛰고 있습니다. 잃은 것에 비해 얻는 것이 더 많다고 생각되어서 전혀 아쉽지 않습니다. 배울 수 있다는 자체가 너무 행복합니다. 등단까지 하리라고는 생각지도 못했습니다. 교수님이 정말 고맙습니다.

  기자: 박사님, 동포문인들을 가르치면서 가장 인상 깊게 다가오는 것이 있다면 그 것은 무엇입니까?

  김영미: 한마디로 존경스럽습니다. 정말 모두가 훌륭하시고 열심히 사십니다.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기 위해서 힘든 시간을 쪼개서 공부를 하고 글을 쓰다는 것 자체가 대단하다고 생각합니다. 교실이 겨울 령하 17도의 기온으로 보일러가 고장 나고 수돗물도 끊긴 상황에서도 휴강을 안 하고 연 3주 수업을 지속했을 당시 저는 내내 생강 끓인 물을 마셨습니다. 제가 몸져누우면 동포 문인들이 수업을 못 들으니까. 제 자신보다도 수강생들에 대해 책임져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만약 수강료를 받고 하는 수업이라면 이런 여건에서라면 진작 포기했을 것입니다. 춥고 힘들었지만 동포 문인들의 반짝반짝 빛나는 두 눈을 보면서 힘을 얻곤 했습니다. 제가 오히려 감사했습니다.

  기자: 문학 박사로서 동포문인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씀이 있다면?

  김영미: 자신의 인격은 자신이 만듭니다. 문인으로서 교양 있는 사람, 품위 있는 사람이 되기 위해 노력하길 바랍니다. 글을 쓰는 건 스스로 마음을 가다듬는 일입니다. "남의 말을 함부로 하지 말고 자가 품위에 손상 주는 말과 경박한 행동은 삼가자, 롱담이라도 긍정적으로 하자, 항상 매너 있게 행동하자, 순화어를 사용하기 위해 노력하자, 자신에 대해 책임지자."라는 말을 드리고 싶습니다.

  "박사님은 문화적 소양과 높은 인격을 갖춘 분입니다. 문인의 모델이 되기에 손색없는 분입니다."

  이는 수강생들의 김영미 문학박사에 대한 한결같은 평가이다.

  앞으로 자원봉사로 계속 문학창작 수업을 하실거냐는 필자의 물음에 김영미 박사님은 이렇게 대답하였다.

  "글을 쓰는 사람이면 다 함께 가고 싶다, 건강이 허락하는 한 열심히 활동하고 싶다, 계속 함께 갈수 있었으면 좋겠다."

  /방예금 특약기자

파일 [ 1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3271
  • 칭다오커은치과병원 박창식 원장   이창구 커은병원의 박창식원장이 최첨단 의료설비를 소개해주고 있다.      (흑룡강신문=칭다오)박영만 기자=산둥성 나아가 중국에서도 유명한 커은(可恩KEEN)치과, 산둥성 더저우(德州)에서 치과병원으로 출발한 만소화 동사장이 이끄는 커은그룹은 현재 더저우, 즈보...
  • 2018-07-20
  •     (흑룡강신문=하얼빈) 류설화 연변특파원= 18일인 어제, 중국조선족음악계의 큰 별인 작곡가 박서성 선생이 갑자기 서거했다는 소식은 많은 이들을 침통한 슬픔에 잠기게 했다.      ‘선생님은 내게 음악을 가르쳐주셨을 뿐만 아니라 인간과 인생의 도리도 깨우쳐주신 아버지같은 분이셨습...
  • 2018-07-19
  • “중국 동포들은 포석의 ‘낙동강’으로 민족혼 되새겼지요” 중국 연변동포들이 조명희 선생의 민족혼을 일깨우고자 ‘연변포석조명희문학제’를 17년 동안 자체적으로 열고 있다. ‘연변포석조명희문학제’에서 이임원 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포석抱石조명희趙明熙(1894~19...
  • 2018-07-18
  • 우리 민족 전통무용은 우아하면서도 매혹적이다. 무용수들의 현란한 춤사위는 관객들의 혼을 쏙 빼놓기도 한다. 그런 마력을 지닌 우리 춤으로 무대우에서 빼여나게  연기를 펼치고 있는 이가 있다, 그가 바로 대형무극 ‘아리랑꽃’에서 주인공 역할을 거뜬히 소화해내며 우리 겨레의 아름답고 우아한 자태...
  • 2018-07-11
  • “우리는 모두 조선족이다”의 저자 신혜란교수 인터뷰       ▲사진= 한국 서울대 사회과학대학 신혜란 교수.      “조선족은 우리의 미래일 수도 있다” 조선족 관련 연구를 발표하고 나서 이런 파격적인 발언을 했다는 서울대 신혜란교수가 쓴 “우리는 모두 ...
  • 2018-07-10
  •          “귀촌했다면서? 뭐하고 사냐?”   “농사 짓지ㅋㅋ”   귀농, 대개 정년퇴직 후 고향이 그리워 시골로 가는 중장년층을 떠올리기 마련이다. 감자 캐고 모내기하며 로후를 만끽하는 모습이랄가? 하지만 여기 34세 박광호씨는 새시대 농군이 되고싶어 3년전 고향...
  • 2018-07-09
  • 학교건축설계전문가인 대지건축사무소 홍문해 디자이너    대지건축사무소 홍문해 디자이너가 칭다오사무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흑룡강신문=칭다오)박영만 기자=칭다오에 학교건물의 건축설계 전문가로 널리 알려진 조선족 디자이너가 있어 화제다.   중국에서 첫번째로 중외합작형식으...
  • 2018-07-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