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글로로고 media
우리 멋에 매료된 30년 무용인생
조글로미디어(ZOGLO) 2018년6월6일 09시51분    조회:1123
조글로 위챗(微信)전용 전화번호 15567604088을 귀하의 핸드폰에 저장하시면
조글로의 모든 뉴스와 정보를 무료로 받아보고 친구들과 모멘트(朋友圈)로 공유할수 있습니다.
인물이름 : 조선호

연길시아리랑꽃민족예술단 조선호 단장
   
       우리 무용에서 남성춤은 무엇보다 동작이 크고 선이 굵어 무대에서 시원스러운 포즈로 관중들의 시선을 끌기도 한다. 하지만 남성무용을 익히기란 정말로 조련치 않다. 그런 남무용수의 삶을 이어온 지도 어느덧 30년이 넘는 사나이가 있다. 그가 바로 연길시아리랑꽃민족예술단의 조선호(64세) 단장이다. 지난 5월 30일, 조단장을 만났다.

 

 

“내가 있는 곳엔 늘 민족춤이 함께 했어요.”

륙순이 넘었어도 조단장은 눈빛이 번뜩이였고 헌걸찬 모습이였다.

경쾌한 멜로디에 혹해서 들어선 공간엔 이른아침부터 땀동이를 쏟으며 여념없는 예술단 성원들의 춤 련습으로 열기가 후끈했다. 오는 8일에 열릴 제14회 된장축제에서 제법 세련된 공연을 선보이기 위해 드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는 조단장은 “절제된 움직임속에 섬세한 아름다움을 내뿜는 우리 민족 전통무용이야말로 가장 자연스러운 우리의 멋”이라고 하면서 무용과 얽힌 오랜 이야기를 꺼냈다.

고향이 룡정 개산툰인 조단장은 어려서부터 춤과 음악을 사랑했던 끼 많고 열정 가득한 소년이였다. 11살 때 마을로 파견된 춤선생님의 집에 자주 드나들며 무용과 친해졌고 학교 무용반에 참가한 뒤로는 무용수가 되려는 꿈도 생겼다. 그 후 온 가족이 안도로 이사가면서 조단장은 시험에 응시해 예술학교 문턱까지 갔으나 아버지가 “남자가 웬 무용이냐, 공정사가 되면 좋겠다.”라고 극구 반대하는 바람에 하는수없이 꿈을 접어야만 했다. 하지만 “우리 민족의 장단 리듬을 들으면 저절로 흥이 납니다.”는 그를 어찌 막으랴. 1973년, 장춘철도문공단에 취직한 그는 본격적인 무용수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그 시절 조선족 전통무용, 소수민족 무용, 서양의 발레까지 다양한 쟝르를 아우르며 배움 앞에서 게을리하지 않았고 눈에 띄는 춤사위로 독무나 3인무는 거의 조단장의 몫이였다. 또한 기층에 심입해 군중들과 함께 호흡하며 안무 창작도 시도하군 했다.

조단장은 1984년에 연변농기구공장으로 전근해 선전대 일원으로 예술에 대한 추구를 포기하지 않았던 일들, 1997년엔 난생처음 단장의 명찰을 달고 석양홍예술단을 이끌게 된 스토리, 퇴직 후엔 연길시로년대학과 여러 사회구역 예술단에서 몇년간 안무 지도를 해온 과정들을 돌이키면서 그가 걸어온 전통무용이라는 한결같은 그 길을 수놓은 건 다름아닌 예술에 대한 갈망과 끝없는 도전이라고 피력했다.

현재 그가 이끌고 있는 아리랑꽃민족예술단은 연길시 북산가두 단산사회구역 소속 예술단으로, 예술을 사랑하는 사회 각계 여러 민족 성원들이 모여 문예로 대중들을 위해 봉사하며 자신의 가치를 실현해가고 있는 민간예술단체라고 한다. 예술단 성원들은 “여기까지 올 수 있은 것은 조단장의 사심없는 가르침과 갈라놓을 수 없습니다.”며 “아마추어인 저희들을 인내심있게 이끌어주고 지도해줘 고맙습니다.”고 조단장의 로고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간 조단장은 알심들여 창작한 민족춤으로 여러차례 주내 및 전국무대에 오르며 우리 민족 전통무용의 정수를 널리 알렸다. 2016년, 향항과 오문에서 열린 국제무용예술절에서 민족무용 <붉은해>로 금상을 수여받았는데 당시 중국무용가협회로부터 “조선족의 상모춤과 북, 평고 등 요소가 생동하게 잘 어우러졌다. 당의 따사로움과 고향의 변강을 노래한 주제가 안무 속에 잘 녹아들었다.”는 평을 받기도 했다.

지난해에 열린 제4차 전 주 로년무용대회에서는 56개 참가팀 가운데 조단장 팀의 <림해는>가 금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그는 “이 춤은 조선족춤에 기타 민족적 요소와 발레를 곁들인 종합적 안무이다 보니 예술단 성원들에겐 생소할 뿐더러 고난이도의 동작이 대부분이라 난관을 돌파하는 데 애를 먹었어요.”라며 “여러 쟝르의 춤을 접하고 고안하는 가운데서 우리 민족 전통무용의 진미를 더 깊이 터득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조단장은 한결같은 예술인생에 대해 “조선족이라서, 우리의 신명과 정서를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기에 가능했던 것”이라며 “그제날 그토록 바라왔던 무용수의 길을 걷고 있는 하루하루가 너무 행복합니다.”라고 전했다.

 

연변일보 글·사진 최미경 기자


파일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