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글로로고 media
30회 '두만강여울소리'시탐구회 연길서
조글로미디어(ZOGLO) 2018년10월22일 09시13분    조회:1498
조글로 위챗(微信)전용 전화번호 15567604088을 귀하의 핸드폰에 저장하시면
조글로의 모든 뉴스와 정보를 무료로 받아보고 친구들과 모멘트(朋友圈)로 공유할수 있습니다.

늦가을의 풍요로움이 한가득 향기풍기는 지난 10월 20일, 30 "두만강여울소리"시탐구회가 연길시 몽도미민속리조트에서 성황리에 펼쳐졌다. 길림시, 할빈시, 목단강시 연변 현시의 시인, 평론가, 기자 들 50여명이 모여 시와 시단의 발전에 대해 연구, 토의했다.

먼저 시인들은 치렬한 문학정신으로 시단을 이끌어오는데 마멸할 수 없는 공헌을 하다가 근년에 우리 곁을 떠난 고 조룡남, 김파, 리상각 시인(초상화)을 그리며 숙연한 마음으로 묵도했다.

       다음 연변작가협회 부주석이며 시가창작위원회 주임인 김영건 시인이 개막사를 했다. 김영건 주임은 개막사에서 장장 30회나 걸쳐 소집된 두만강여울소리탐구회의 발자취를 하나하나 렬거하면서 우리 시단의 발전사를 회고했다.
 


 


      다음 연변작가협회 정봉숙 상무부주석은 축사에서 시가창작위원회가 다년래 거둔 성과를 충분히 긍정하면서 앞으로도 계속 정진할 것을 부탁했고 <도라지>잡지사 전경업 사장이 페막사를 올렸다.


      회의는 시종 열렬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되였는데 최룡관, 김룡운님이 기조발언을 하였고 편집진 발언에 김성우, 전경업, 김창희, 한영남이 시창작과 두만강여울소리의 가치에 대해 피력하였으며 김동진, 전병칠, 김영능, 박춘월, 심예란, 리순옥, 김영춘, 박장길, 윤청남 등 40여명이 자유발언을 하였다.
 


 


      시인들은 사회적 여러가지 여건으로 전반 조선족문단이 창작시점으로 볼 때 시집출간이 대폭 늘어나고 창작의 다원화와 모더니즘시, 포스터모더니즘시, 디지텔시에 이르기까지 활발한 시적 완성도를 보이고 있으며 왕년의 시창작에 비해 크게 제고된 것을 감안하면서 기타 쟝르의 창작보다 그래도 시단이 앞서가고 있다고 표했다.

     장장 30회를 주름잡아온 두만강여울소리는 그 기간 연변작가협회를 중심으로 해서 연변8개현시의 당정지도자들의 많은 중시와 지지, 성원을 이끌어냈고 문련, 민족사무위원회, 고등학교들과 기업인들의 많은 알찬 도움을 받아 시종 거창한 흐름을 보였음을 시인들은 명기할 것이다. 그리고 혁혁한 문학적 공헌을 하시고 이미 작고한 리욱, 김성휘, 정몽호, 박화, 김문회, 허룡구, 문창남, 김호근, 황장석, 김동호, 허흥식, 리삼월, 한춘, 조룡남, 김파, 리상각 등 시인들의 시혼을 알뜰히 추억하고 기념해야 할줄로 안다.
 


 


      의심할바없이 두만강여울소리는 중국조선족시문학의 발전과 번영을 위해 마멸할 수 없는 중요한 기여를 하였다는 평이다.

      중국조선족문단 뿐만아니라 전국문단, 지어 해외에서까지도 굉장이 인기가 있는 두만강여울소리는 10주년때 두만강변에 여울소리시비를 세웠고 20주년때는 그간 여울소리에서 상을 탄 시편들로 시집 두만강은 흐른다를 출판했고 이번 30주년을 맞으면서는 중국조선족시화선집, 우수시선집 2000-2009사이의 10년간의 시선집 등 많은 시집을 출판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참가시인들의 탐구시작품 50편을 두고 투표와 심사위원들 공평한 심사를 거쳐 최종 6 시인이 수상, 박춘월의 들국화, 심예란 눈물의 온도, 김선희 석빙화, 심명주새벽을 날다”가 우수상을, 김미란의 봄안에 봄, 신향란겨울나무가 신인상을 수상했다.

      이날 시인들은 자기들의 대축제를 아끼고 사랑했으며 서로서로 숨결을 교류했고 시랑송, 노래와 춤까지 곁들면서 새로 다가올 시단의 래일을 맘껏 꿈꿔봤다. 


글 금산/사진 창희, 호범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130
  • 감태준 시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중앙대 교수로 있다 성추행 사건 등으로 해임돼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사단법인 한국시인협회 제42대 회장으로 감태준(71) 시인이 선출됐다. 감 시인은 과거 성추문 사건으로 교수직에서 해임된 전력이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5일 한국시인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평의...
  • 2018-02-05
  •   청도조선족작가협회 송년회가 지난해 12월 23일 청양구 루방풍정거리에 위치한 삼구향식당에서 있었다.   2007년 12월에 출범한 청도조선족작가협회는 올해로 설립 10주년을 맞이했다. 현재 연변작가협회 청도지역창작위원회로 공식 대내외활동을 펼치고 있는 청도조선족작가협회는 초기 12명 멤버로부터 출발...
  • 2018-01-02
  • 문학 애호가 방산옥 동시집 출간식 연길서 아동문학애호가인 방산옥의 동시집 출간식이 12월 24일 연길 환락궁에서 있었다. 이날 행사는 연변조선족아동문학연구회(회장 림철)와 연변생식건강연구소의 공동주최로 진행되였다. 방산옥선생은 환영사에서 "저는 67세부터 시를 잉태하기 시작해 2014년에 92개의...
  • 2017-12-25
  •  '조룡남시인 타계 1주기 기념 세미나'가 지난 12월 23일, 연변작가협회 회의실에서 있었다. 연변작가협회에서 주최하고 연변작가협회 시가창작위원회의 주관으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문인, 언론인 20여명이 모여 고 조룡남과 그의 시에 대해 담론했다.   연변작가협회 부주석이며 시가창작위원회&...
  • 2017-12-25
  • 료녕성작가협회에서 주관하고 본계일보사, 환인만족자치현정부, 료녕 오녀산관광개발유한회사에서 공동 주최한 '오녀산컵' 환인에서의 만남-전국유람수필시합 시상식이 일전에 환인만족자치현 민족문화화센터 회의실서 진행하였다. 료녕성작가협회 부주석 고해도 및 중국관광망, 동북망, 료녕일보, 본계일보 책임자...
  • 2017-10-24
  • 《长白山》杂志创刊于1980年,是朝鲜文文学双月刊,主要登载长篇小说、长篇纪实文学、中短篇小说、散文、诗歌、评论等。本刊坚持二为方向和双百方针,并坚持文学性、民族性、可读性的办刊宗旨,以贴近平民生活、追求高雅精品、弘扬民族文化为己任。 조글로미디어
  • 2017-10-11
  •   훌륭한 문학작품 대량 창작 지난 9월 29일, 전 주 민족문화사업회의의 개최를 앞두고 연변작가협회를 찾았다. 진정한 ‘작가의 집’을 건설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는 연변작가협회는 그동안 당과 정부가 광범한 작가와 문학사업일군들을 련계하는 교량 역할을 충분히 발휘했으며 적극적으로 ‘련락...
  • 2017-10-09
  • 대상 수상자 권성순(왼쪽)과 김정연(오른쪽 두번째)학생. 8월 26일 오전, 연변작가협회와 가야하정보과학기술유한회사가 주최하고 금정학원이 후원하는 제7회 연변작가협회 ‘가야하’인터넷문학상 시상식이 연변도서관에서 개최되였다. 연변작가협회는 2011년부터 가야하정보과학기술유한회사와 손잡고 조선족 ...
  • 2017-08-28
  •   연변작가협회에서는 조선족 문학예술을 비롯한 민족 문화의 자취를 보존하고 그 력사적 흔적들을 수집하여 보관, 관리하기 위하여 사회 각 계 인사들에게 이하와 같은 제안을 드립니다. 각종 도서와 잡지(이미 정간되거나 페간 된 잡지도 포함)를 소장하고 계시는 분들께서 연변작가협회에 도서들을 기증해주시기를...
  • 2017-08-24
  • 길림시조선족문학예술연구회 산하의 길림시문학사랑학회에서는 8월 17일과 18일 량일간 송화호의 아름다운 진주ㅡ오호도에서 시랑송대회 및 문학창작학습회를 열었다. 이번 활동에 참가자는 길림시구의 회원들과 장춘, 교하, 안도에서&nb...
  • 2017-08-21
  •   "단군넷" 미니블로그가 8월 8일 공식 오픈했다.   "단군넷" 미니블로그는 중국조선족단군문학상리사회(회장 신봉철)에서 중국조선족문학사업에 보다 이바지하기위해 단군문학상의 공식 플래폼으로 정식 개설한 것이다.   단군문학상리사회는 조선족글로벌네트워크를 지향하는 조선족인터넷매체 조글로(대...
  • 2017-08-08
  • (흑룡강신문=하얼빈) 일전 흑룡강성조선말방송국과 목단강시조선족예술관에서 주최한 2017년 흑룡강성 조선족 가사 가곡 창작회의가 목단강시 삼도관진에서 열렸다.   이번 창작회의에는 30여명의 가사, 가곡 창작자들이 참가하였다. 창작회의가 열린 10여년이래 처음으로 흑룡강지역만이 아닌 북경 등지에서도 작품들을...
  • 2017-06-21
  • 1400여명 학생 학부모 참가 제11회 연변독서절 계렬행사인 ‘엄마랑 함께 하는 독후감쓰기 잔치’ 시상식이 11일 연길시 개원호텔에서 있었다.   올해로 12회를 맞는 행사는 연변독서절조직위원회에서 주최하고 연변작가협회, 연변독서협회, 연변조선문독서사협회, 연변청소년문화진흥회, 연변자선총회에서...
  • 2017-06-12
  • [두만강문학상 수상소감]아버지의 그 큰 사랑에 목이 멥니다  대상 수상자 김순희. 아버지의 집 어렸을 때도, 어른이 돼서도 늘 엄마만 그리웠고 엄마를 생각하면 애틋하고 가슴이 먹먹해났습니다. 하지만 세월이 흐르면서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보다 아버지에 대한 그리움이 더 커져갑니다. 아버지의 그 큰 사랑...
  • 2017-05-27
  •   (흑룡강신문=하얼빈)류설화 연변특파원=1917년부터 옹근 100년의 “바람이 불어”그의 “고향집”마당엔 봄빛이 그토록 완연한데…“소년”은 짧은 28년 동안 사랑했고 꿈꿨고잃어버린 “길”을 찾아 3국을 넘나들었다   별이 되여 반짝이는 영원한 젊음의 시인,여린...
  • 2017-05-24
  • 2017년 5월 18-19일, 연변조선족자치주조선족아동문학학회에서는 연길시 소영진 하룡촌 별장에서 2017년 중국 조선족아동문학연구세미나를 펼쳤다.   중국 연변조선족자치주조선족아동문학학회와 한국아동문예작가회, 한국 동심문화원에서 공동 주관하고 중국 연변조선족자치주조선족아동문학학회에서 주최한 이번 세...
  • 2017-05-23
  • 대상을 안은 전경희씨가 랑송을 하는 장면 “우리 문화 향기가 다분한, 좋은 시, 아름다운 랑송을 감상하는 기분은 무어라 형언할 수 없이 설레이기만 했습니다”, “시가 랑송대회는 참으로 좋은 활동입니다. 우리 말, 우리 글, 우리 문화를 빛내갈 수 있는 좋은 마당입니다.” 백화가 향기를 풍...
  • 2017-05-22
  • 제1회 ‘상익컵’ 실화문학상 평심결과가 밝혀졌다. 최국철의 장편인물평전 《석정평전》이 대상을 신철국의 실화문학 《챔피언 1965》이 우수상으로 선정되였다. 원로소설가 림원춘, 연변작가협회 부주석인 소설가 김혁, 연변대학 교수 우상렬 등 3명으로 구성된 평심위원회는 충분한 온양과 공평, 공개, 공정,...
  • 2017-05-19
‹처음  이전 1 2 3 4 5 6 7 다음  맨뒤›

포토뉴스 오늘은 2019년 5월 26일

오늘의 인물

  • *
  • *

세상에 이런 일이 더보기+

살아가는 이야기 더보기+

많이 본 포토뉴스 많이 본 뉴스

최신 코멘트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select convert(int,CHAR(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