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글로로고 media
"선배 아닌 씨?" 설리 논란···김의성 "상식과 멍청함 차이" 누리꾼 비판하기도
조글로미디어(ZOGLO) 2019년5월24일 07시54분    조회:154
조글로 위챗(微信)전용 전화번호 15567604088을 귀하의 핸드폰에 저장하시면
조글로의 모든 뉴스와 정보를 무료로 받아보고 친구들과 모멘트(朋友圈)로 공유할수 있습니다.


 “지난날 성민씨랑...”

그룹 F(x) 출신 배우 설리가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설리는 지난 22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배우 김성민과 촬영한 사진을 한 장 공개했다. 문제는 사진 아래 적힌 글이었다. 설리는 “지난날 성민씨랑” 사진 설명글을 남겼는데 이를 두고 수천 개의 댓글이 달리며 누리꾼들 간 다툼이 벌어지고 있다. 1994년생인 설리는 이성민(1968년)보다 26살 적다.

설리는 논란을 의식해 추가로 글을 남겨 해명했다. 설리는 배우 김의성과도 처음부터 친구하기로 해서 서로 호칭을 설리씨, 의성씨로 정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배우 유해진, 정근, 박철민, 박성웅, 김원해 등을 언급하며 “정근씨, 해진씨, 철민씨, 성웅씨, 원해씨 모두 우리는 서로를 아끼는 동료이자 친구다, 내가 알아서하면 했지 발끈하기는...”이라고 불편해 했다. 

설리 팬 커뮤니티에서는 ‘호소문’을 발표해 논란을 더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의 ‘설리 갤러리’는 “이전에도 같은 표현으로 논란이 있었는데 더이상 같은 실수가 반복되지 않도록 바로잡아 주고 싶다”며 “표준국어대사전에 따르면 ‘씨’는 윗사람에게는 쓰기 어려운 말로, 동료나 아랫사람에게 쓴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아무리 친한 사이라 할지라도 많은 대중들이 보는 SNS에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호칭 표현은 자제해야 하는게 좋다”고 덧붙였다.

설리 팬 커뮤니티의 ‘호소문’ 일부 / 디시인사이드 캡처
이에 설리는 ‘호소문’의 사전적 의미인 ‘억울함 또는 하소연’을 언급해 “많이 억울했구나”라고 맞받아친 상황. 이 같은 설리의 언행을 둘러싸고 설리를 옹호하는 이들은 “불편하면 본인이 ‘꼰대’구나 라고 생각하면 될 것 같다”거나 “나도 차가워 보인다, 정없어보인다 등 별별 소리 다 듣는데 한국 정서 너무 답답하다”라고 댓글을 썼다. 반대로 비판하는 이들은 “남의 눈에 불편한 건 굳이 안 하는 게 좋다”라거나 “여자 선배들에게는 혜수씨, 미란씨 못하면서...”라고 비판했다.

이번 논란 이전에도 국립국어원 온라인 상담창 등에서 ‘씨’ 호칭 쓰임새에 대한 문의글이 종종 이어져 왔다. 관련 검색 결과만 최근 2년간 700여 건에 달한다. 지난달 한 누리꾼은 “나이 많은 사람에게 ‘씨’ 호칭을 하면 예의에 어긋나는 것인지 궁금하다”고 질문을 올렸고 국어원은 “‘씨’는 그 사람을 높이거나 대접하여 부르는 말이지만 윗사람에게는 쓰기 어려운 말”이라고 답변했다. 다른 질문에서도 국어원은 “손아랫사람이 윗사람에게 ‘씨’를 붙여 부르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답한 바 있다. 다른 누리꾼은 “요즘 대학에서 학번과 상관없이 ‘OO씨’라고 호칭한다는데 올바른가”를 묻기도 했다. 국어원은 “표준 언어 예절에 따르면 직함이 따로 없는 선배나, 나이가 많은 동료라고 해서 ‘OO씨’라고 부르는 것은 어렵다”며 “이 경우에 ‘선배, 선배님’ 등으로 부르는 게 알맞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배우 이성민, 김의성 등의 반응은 아직 드러나지 않았다. 다만 김의성은 과거 설리가 자유분방한 태도로 일부 대중에게 비난받는 것과 관련해 “멋있다”며 옹호한 바 있다. 이를 지적한 한 누리꾼에 대해서도 “상식과 멍청함의 차이, 도덕적으로 문제가 있는 것도 아니고 자신이 선택한 방법으로 스스로를 표현하는데 거기 쫓아가서 감 놔라 배 놔라 하고 인생 이렇게 살면 안 된다는 식으로 충고를 하는 사람들이 있다”며 일침을 가했다.

서울경제

파일 [ 1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5121
  • 믿고 보는 ‘웃음사냥꾼’ 김성주, 박명수, 김종국, 하하가 ‘리와인드’로 뭉친다.  17일 뉴스1 취재 결과, 채널A는 신규 예능 프로그램으로 ‘시간을 달리는 게임-리와인드’을 론칭한다.   ‘리와인드’는 과거와 현재를 잇는 신개념 타임슬립 게임쇼다. 출연자...
  • 2019-06-18
  • 최불암 아내 김민자를 향한 관심이 뜨겁다.   17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는 배우 최불암, 김민자 부부가 등장했다. 방송 직후 주요 포털 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에는 김민자의 이름이 오르내리며 주목받았다.   이날 김민자는 결혼 반대에 부딪혔던 ...
  • 2019-06-18
  • 배우 신세경이 우월한 몸매를 뽐냈다. 신세경은 지난 12일 오후 자신의 SNS에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신세경은 밀착 에메랄드 빛 레깅스에 환상적인 대문자 S라인을 뽐내며 카메라에 포착되었다. 특히 소멸할 것 같은 작은 얼굴에 청순미 넘치는 자태는 남성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한다.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
  • 2019-06-18
  • 올리비아 핫세가 주연한 영화 '로미오와 줄리엣'을 연출한 이탈리아 출신 영화감독 프랑코 제피렐리(96·사진)가 15일(현지 시각) 자택에서 지병으로 숨졌다. 제피렐리 감독은 1967년 엘리자베스 테일러와 리처드 버턴이 주연한 '말괄량이 길들이기'를 만들며 데뷔, 1968년 무명 올리비아 핫세와 레...
  • 2019-06-17
  • 홍상수 감독(59)이 아내 A씨에 대해 청구한 이혼 소송이 14일 기각된 가운데, 그 이유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법조계에서는 이날 판결을 앞두고 ‘기각’될 것이라는 예상이 많았던 상황. 우리나라 법원에서 유책이 있는 배우자의 이혼 청구를 허용하지 않는 ‘유책주의’를 택하고 있기 때문이다.&...
  • 2019-06-17
  •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50) 총괄 프로듀서가 모든 직책과 업무를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YG의 앞날에 대한 전망은 밝지 않다.  사실상 'YG의 모든 관문' 격인 양현석의 영향력이 줄어들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YG 최대주주인 양현석은 지분 16.12%를 보유하고 있다. 하지만 임원 명단에 이름은...
  • 2019-06-17
  • 탤런트 소지섭(42)이 60억원대 고급빌라를 매입했다. 1년째 열애 중인 조은정 아나운서(25)와 결혼이 임박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지만, 소지섭 측은 “시기상조”라고 일축했다.  소속사 피프티원케이는 16일 “소지섭이 오래 전 한남더힐을 매입했다. 이사를 앞두고 있다”면서도 “결...
  • 2019-06-17
  • ‘미우새’ 손담비는 갈비뼈가 콤플렉스라고 밝혔다.  16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스페셜 MC로 손담비가 출연했다.   이날 손담비는 콤플렉스가 갈비뼈라고 밝혔다. 손담비는 “갈비뼈가 다른 사람보다 많이 튀어나왔다”며 “그게 ...
  • 2019-06-17
‹처음  이전 1 2 3 4 5 6 다음  맨뒤›

포토뉴스 오늘은 2019년 6월 18일

오늘의 인물

  • *
  • *

세상에 이런 일이 더보기+

살아가는 이야기 더보기+

많이 본 포토뉴스 많이 본 뉴스

최신 코멘트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select convert(int,CHAR(65)))